> 문화·라이프

홍콩, 이국적 풍경에 옛 향기가 스며들다

홍콩여행은 100년 넘게 홍콩섬에 흔적을 남긴 트램을 만나는 것으로 시작된다. 창이 열리는 2층 트램에 앉아 거리를 내려다보면 덜컹거리듯 요지경같은 삶들이 가슴으로 밀려든다.

트램의 향취 묻어나는 요지경 도시

여행자들은 센트럴의 란콰이펑이나 소호를 기웃거리며 이국적인 풍경을 받아들일 워밍업을 한다. 편안한 노천바들이 빼곡하게 모여 있는 란콰이펑은 흡사 서울의 홍대앞을 닮았다. 낮에는 한산한 식당가이지만 해가 저물면 온갖 클럽들이 불을 밝히며 이방인들을 유혹한다. 좀 더 격조높은 레스토랑들은 란콰이펑에서 두 블록 건너 소호지역에 밀집해 있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요리 등 홍콩 최고의 고급 식당들로 거리는 고급스럽게 장악됐다.

'첨밀밀'서 여명·장만옥 지나친 길

센트럴역에서 성완역까지는 메트로로 단 한 정거장. 성완지역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낡은 건물 사이에 손때 묻은 골동품 상점이 가득한 풍경이다. 성완은 1841년 영국군이 홍콩에 주둔한 이래 상업지구로 성장한 곳이다. 20세기 중반 홍콩 곳곳에서 재개발 붐이 일었을때도 옛 모습을 간직한채 남겨졌다. 최근에는 무역 및 금융업무는 죄다 센트럴이나 구룡반도의 침샤추이로 옮겨진 상태다.

  • 홍콩의 중심인 센트럴.
성완지구의 골동품 거리 이름은 할리우드 로드, 캣 스트리트로 오히려 이국적인 향기가 강하다. 하지만 거래되는 물건만큼은 고색창연하다. 도자기, 불상, 옥 장식품들이 거리에 빼곡하게 도열해 있다. 센트럴로 이어지는 세계에서 가장 길다는 에스컬레이터와 할리우드 로드가 만나는 길은 영화 ‘첨밀밀’에서 돈을 벌기 위해 중국을 벗어났던 여명과 장만옥이 지나치던 바로 그 골목이다.

홍콩섬을 배회하던 이방인들은 한번쯤 코즈웨이베이에 집결한다. 코즈웨이 베이는 서울 명동에 비견되는 홍콩 제일의 번화가다. 365일 인파가 끊이지 않고 밤 10시 넘어서까지 상점들은 불을 밝힌다. 성완지구의 골동품 상가가 해만 저물면 문을 닫는 것과는 대조적인 풍경이다. 메인로드인 헤네시 로드 주변은 백화점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코즈웨이 중심가에서 살짝 벗어나 위치한 빅토리아 공원은 도시인의 숨통을 트듯 바다를 향해 들어서 있다. 빅토리아 공원은 홍콩 최대의 꽃시장이 열리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명품거리와 야시장에 깃든 두 모습

바다 건너 구룡반도 침샤추이역 인근은 홍콩의 과거와 현재가 고스란히 담긴 곳이다. 나단 로드에 나서면 70년대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낡은 아파트와 해변 산책로, 명품의 거리가 꼬리를 물고 이어져 있다. 전세계 명품숍들이 총집결한 캔톤 로드는 '여성을 위한 거리'로 사랑 받는 골목이다. 해변가 워터프런트 프롬나드는 연인의 길로 불리며 홍콩 젊은이들의 아지트로 자리매김했다.

침샤추이에서 북쪽 야우마테로 향하면 완연한 홍콩의 옛 모습이 펼쳐진다. 재래시장 등 서민들의 일상을 엿볼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중 템플 거리는 야시장으로 명성 높다. 낮에 한적했던 거리는 어둠이 깔려야 문전성시를 이룬다. 이곳 노천에서는 경극 공연이 펼쳐지며 점쟁이들의 천막도 줄지어 도열한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생년월일만 알려주면 외국인들도 운세를 점칠 수 있다.

  • 홍콩의 골목은 여인들에게는 해방구다.
홍콩의 밤이 이슥해지면 야경을 즐기기 좋은 구룡반도 남단의 홍콩문화센터나 센트럴의 빅토리아 피크로 발길을 옮긴다. 홍콩은 밤이 탐스럽다. 홍콩 전역에 180m를 넘는 초고층 빌딩이 120여개. 해변에 늘어선 마천루 사이로 빅토리아 항 주변에서 화려한 빛의 향연이 펼쳐진다. 구룡반도의 해변 산책로에는 홍콩 스타들의 손바닥 동판이 전시된 스타의 거리가 조성돼 있어 분위기를 돋운다.

홍콩의 거리는 신구가 교차하는 골목들이 곳곳에 담겨 있어 더욱 반갑다. 메트로 1일 티켓 한 장과 들뜬 심장, 튼튼한 다리만 있다면 긴 추억 속으로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여행 메모


▲가는길=인천에서 홍콩까지 캐세이패시픽 등 직항편 항공기가 운행중이다. 홍콩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데는 메트로만 타도 충분하며 근거리 이동때는 트램이나 2층 버스를 이용해도 된다. 옥토퍼스 교통카드로 편리하게 탑승, 환승이 가능하다.

▲음식=홍콩 여행은 맛, 관광, 쇼핑, 휴식 등이 근거리에서 함께 이뤄진다. 식도락으로 유명한 홍콩에서 수십여가지의 딤섬을 즐기는 것은 기본. 미슐랭 가이드에서 추천한 레스토랑들도 지역별로 흩어져 있다. 레스토랑은 예약이 필수다.

▲기타정보=홍콩에서는 메트로역에 따라 쇼핑의 분위기가 달라지니 취향에 따라 섭렵하면 좋다. 오후의 피로는 에프터눈 티나 발마사지로 해소한다. 저녁이면 란콰이펑에서 이방인들과 어우러져 맥주한잔 즐기는 묘미도 놓치지 말 것.


  • 홍콩섬의 상징이 된 2층 트램.
  • 템플 거리의 야시장.
  • 이방인들의 아지트인 란콰이펑.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