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트의 선율이 흐르는 도시

  • 호엔잘츠부르크 성.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는 음악에 취한다. 골목 모퉁이마다 모차르트의 아리아가 흘러 나오고 뮤지컬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흔적도 곳곳에 남아 있다. 지리상으로 유럽의 한가운데 있어 '유럽의 심장'으로 불리던 잘츠부르크는 오랜기간 예술과 낭만의 교차로였다.

'유럽의 심장' 같은 잘츠부르크

잘츠부르크는 인근 암염광산 때문에 '소금(Salz)의 성(burg)'이라는 독특한 의미를 지닌 도시다. 광산으로 경제적 부를 취했고 지금도 여기서 생산되는 소금은 오스트리아 전역에 공급된다. 하지만 거리에서 만나는 자취는 흔히 떠올리는 광산지대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가 태어났으며 아직도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가 인기를 끌고 있는 예술의 땅이다.

잘츠부르크는 체코 프라하와 함께 '북쪽의 로마'로 불릴 만큼 중세의 건축물들이 많다. 그러기에 굳이 기억하려면 도시 전체를 내려다보고 있는 호엔잘츠부르크 성이나 모차르트의 생가가 있는 빛바랜 게트라이데 거리, 혹은 '사운드 오브 뮤직'의 배경이 됐던 바로크양식의 미라벨 정원을 떠올리는 게 익숙하다.

모차르트를 추억하는 골목들

  • 거리의 악사들.
잘츠부르크 거리는 한나절이면 둘러볼 수 있는 규모다. 도시는 시내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잘차흐 강을 중심으로 신시가지와 구시가지로 구분된다. 바케트 빵 한 개와 사과 한 알을 들고 미라벨 정원의 벤치에서 아침 햇살을 받으며 간단한 아침식사를 즐길 수 있고 산책 삼아 다리를 건너면 고풍스러운 구시가지가 눈앞에 펼쳐진다.

17세기 바로크 양식의 미라벨 정원 '대리석의 방'에서는 모차르트가 실제 연주를 했으며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는 마리아가 아이들과 함께 도레미송을 부르는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구시가지 구경의 큰 재밋거리는 좁고 오래된 거리인 게트라이데 거리를 거니는 것이다. 골목의 간판에는 판매하는 물건을 상징하는 것들이 걸려있는데 허리띠, 우산, 등잔 모양 등의 간판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그 거리 중앙 노란색 5층 건물에 흰색과 빨간색의 오스트리아 국기로 장식된 건물이 바로 모차르트의 생가다.

사실 잘츠부르크 곳곳이 모차르트를 상징하는 것들로 채워져 있다. 모차르트의 광장과 동상 외에도 박물관이 별도로 만들어져 있으며 모차르트 초콜릿, 모차르트 향수 등도 팔리고 있다. 1890년 제과 요리사에 의해 만들어진 모차르트 쿠렐른 초컬릿은 잘츠부르크의 명물이 됐다. 겉포장에 모차르트의 얼굴이 새겨져 있는데 지나친 마케팅 전략 때문에 위대한 음악가의 얼굴이 초콜릿 등에 인쇄돼 팔리고 있다는 건 다소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구시가의 명물 호엔잘츠부르크성

  • 잘자흐강과 잘츠부르크 구시가.
잘츠부르크 거리에서는 여느 도시들처럼 거리의 악사나 미술가들을 만날 수도 있다. 하지만 예술도시의 명성답게 이곳에서 연주를 하는 음악가들은 철저하게 힘겨운 오디션을 거쳐 통과한 수준급 실력자들이다.

거리에서 벌어지는 이 모든 풍경들은 벽처럼 우뚝 솟은 호엔잘츠부르크 성에서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첫 장면을 장식했던 철옹성 같은 이 성은 아름다운 야경으로도 유명한데 잘차흐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는 해질 무렵 게트라이데 거리에서 호엔잘츠부르크 성으로 이어지는 야경을 감상하기 위한 사람들로 늘 분주하다. 성벽 아래 로마네스크 양식의 대성당에는 6000개의 파이프로 만든 파이프오르간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

잘츠부르크가 더욱 매력적인 것은 이곳을 기점으로 멋진 풍경의 전원마을에 다가설 수 있기 때문이다. 잘츠부르크 인근의 호수마을인 할슈타트는 드라마 '봄의 왈츠'에도 나왔던 곳으로 유럽여행을 떠난 한국 여행객에게 가장 감동적인 장소로 손꼽히는 곳이다. 정겨운 가게들이 들어선 시골 골목들과 탄성을 자아내는 호숫가 정경은 풋풋한 추억을 만들어낸다.

■ 여행메모

▲가는길=잘츠부르크는 오스트리아 빈, 독일 뮌헨,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차로 들어갈 수 있으며 독일 뮌헨에서 들어가는게 가장 가깝다. 빈, 뮌헨 등으로는 인천에서 직항 항공편이 오간다. 할슈타트 호숫가까지 잘츠부르크에서 열차가 오간다.

  • 게트라이데 거리.
▲음식,숙소=물가가 비싼 잘츠부르크이지만 노천카페를 겁내지 말 것. 분위기 좋은 노천바에서 500CC 생맥주 한잔에 2유로 정도다. 한국보다 오히려 저렴하고 맛도 좋아 1만원 정도면 그윽하게 취할 수 있다. 활기찬 아침시장 또한 놓치지 말 것.

▲기타정보=잘츠부르크 관광카드를 구입하면 시내의 모든 교통수단과 관광지를 추가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미라벨 정원 앞에서 '사운드 오브 뮤직 투어'를 신청하면 마리아 수녀의 수녀원, 결혼식을 올렸던 교회, 할슈타트 인근의 잘츠캄머굿 등을 둘러볼 수 있다.

  • 모차르트 기념품들.
  • 미라벨 정원.
  • 구시가를 오가는 마차.
  • 구시가 모차르트 광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