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영월

박물관과 절경이 공존하는 땅

영월은 박물관의 대표 고을이다. 전국에 수많은 전시관, 박물관이 흩어져 있지만 영월만큼 다양한 테마의 박물관을 한곳에 갖춘 고장도 드물다. 동강따라 어우러지는 겨울 풍경은 영월여행의 호젓한 덤이다.

영월에는 2000년대 초반 하나둘 박물관이 들어서기 시작하더니 어느덧 20여개의 전시관들이 옹기종기 진영을 갖췄다. 민화, 사진, 동굴, 화석, 악기, 지리, 천문 등 테마도 제각각이다. 콕 집어서 박물관 서너 곳만 둘러봐도 영월여행은 풍성해진다.

그렇다고 박물관 이전의 영월의 모양새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동강, 한반도지형, 선돌, 고씨굴, 청령포, 장릉 등 수려한 자연과 문화유적을 공유한 고장이 바로 영월이다. 박물관 한 곳 보고, 자연 문화 경관까지 더불어 둘러보는 아기자기한 투어가 영월에서는 손쉽게 이뤄진다. 빛바래고 오래된 전시물에서 구수한 정서를 음미하고, 쾌청한 자연에서 심호흡을 할 수 있는 최적의 고장이 바로 영월이다.

민화, 사진, 지도 등 다양한 전시

영월의 박물관을 논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조선민화박물관이다. 김삿갓 계곡 깊숙히 위치한 조선민화박물관은 영월 박물관의 단초를 마련한 곳이자 대표 주자의 성격이 짙다. 2000년 개관 당시만 해도 비포장 도로길, 외진 곳에 들어서 있던 민화박물관은 이제 영월 박물관의 역사를 지켜 본 명물이 됐다.

국내 최초의 민화 전문 박물관에는 3000여점의 조선시대 민화가 소장돼 있다. 그중 200여점과 현대 민화 100여점을 상설 전시중이다. 진열된 민화를 살펴보면 소박한 서민들의 정서가 강하게 묻어난다. 익살맞은 표정의 호랑이 위에 올라 앉은 까치를 그린 '작호도', 십장생을 그림으로 엮어낸 '십장생도', 글자를 그림으로 화폭에 옮긴 '문자도' 등은 단순한 그림이 아닌 금방이라도 호기심을 쏟아낼 듯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박물관 안에서 어른들의 흥미를 돋우는 곳은 2층 '춘화'를 전시한 공간이다. 한,중.일에서 수집한 낯 뜨거운 춘화들이 전시돼 있는데 이곳은 19세 이하는 출입이 제한된다.

조선민화 박물관을 벗어나면 김삿갓 계곡 외씨버선길을 따라 김삿갓 문학관과 묵산미술박물관이 이어진다. 김삿갓 문학관은 김삿갓 선생의 생애와 문학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다양한 자료와 시비들이 전시돼 있다. 묵산 미술박물관에서는 전세계 아동들의 그림과 영월의 설경작품 등을 감상할 수 있는데 1박 2일 머물며 미술체험도 가능하다.

이색 박물관과 어우러진 독특한 지형

영월읍내를 대각선으로 가로질러 주천 방향으로 향하면 박물관의 테마는 더욱 풍성해진다. 최근 문을 열어 새롭게 주목을 받는 곳은 주천면내 인도미술박물관이다. 미술가인 박여송 관장과 인도지역 연구를 하는 백좌흠 교수 부부가 문을 연 인도미술 박물관은 외관부터가 인도스럽다. 이들 부부는 1981년부터 인도에 살고 여행하며 30여년간 수집한 현지인들의 투박하면서도 알토란같은 작품들을 다채롭게 전시하고 있다. 작품 구성과 전시, 설명에는 섬세함과 꼼꼼함이 유독 돋보인다. 헤나 바디페인팅, 인도 의상 입어 보기, 인도차 만들기, 인도 요가 등의 다양한 체험도 함께 마련해 박물관 나들이를 더욱 알차게 했다.

인근 호야지리박물관에서는 동해가 한국의 바다로 표시된 고지도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지리교과에 나오는 다양한 지형을 지닌 영월을 공부하고 직접 밟아보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영월읍내권에서는 별자리 관측과 다양한 천문체험이 어우러진 별마로천문대, 국내 최초의 공립박물관으로 동강 사진과 사진작품 1500여점이 전시된 동강사진박물관이 위용을 자랑한다.

박물관과 함께 자연 문화 경관이 어우러진 것은 영월 나들이를 더욱 신명나게 만든다. 선암마을의 한반도 지형은 구석구석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 국토와 쏙 빼닮았다. 동쪽은 높고 서쪽은 낮으며 백두산과 호미곶같은 특이지형도 지녔다. 한반도 지형은 평창강과 주천강이 만나기전 강물이 크게 휘돌면서 조성된 것으로 전망대까지 가는 길에는 회양목군락지와 쉼터도 마련돼 있어 호젓한 산책을 즐기기에도 좋다. 단종의 슬픈 애환이 서린 장릉, 청령포와 기암괴석 선돌 역시 영월읍내에서 가까우며 인도미술박물관이 들어선 주천권역은 꺼먹돼지촌 등 먹을거리로 여행자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글ㆍ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여행메모

▲가는길=영동, 중앙고속도로를 경유해 제천IC에서 빠져나온다. 38번 국도를 따라 달리면 영월읍내에 진입한다. 동서울, 센트럴시티터미널에서 버스가 운행중이며, 청량리역에서 영월역까지 열차를 이용할 수도 있다.

▲숙소=영월은 오래된 고택숙소를 간직한 땅이다. 주천면의 조견당이나 남편의 우구정가옥은 뜨끈한 아랫목에서 하룻밤을 보내기에 좋다. 영월읍 동강시스타 콘도는 동강을 내려다보는 전망에 스파시설을 갖춰 가족단위로 방문하면 알맞다.

▲식당=주천면의 ‘주천묵집’은 메밀묵밥으로 영월내에서 소문난 식당이다. 주천면의 ‘풍류관’은 꺼먹돼지구이로 명성높으며 영월읍내의 ‘사랑방식당’은 오징어볶음이 별미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