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고성 공현진

갯바위 사이로 떠오르는 ‘정유년’

강원도 고성의 해변에서 맞는 새해는 숙연하다. 일출의 포구, 정적 깃든 호수, 설경의 전통마을이 호젓한 길목에 늘어서 있다.

공현진 포구는 방파제 옆 옵바위 너머로 펼쳐지는 일출로 여행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옵바위 일출은 추암, 정동진 등 강원도의 일출명소와 견줘 손색이 없지만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게 매력이다. 인파로 북적이는 명소를 피해 호젓하게 사색을 즐기며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다.

옵바위 일출이 진가를 발휘하는 것은 겨울시즌이다. 한겨울이면 공현진 방파제와 나란히 붙은 옵바위의 소담스런 빈 공간 사이로 해가 뜬다. 공현진 해변은 이 때쯤이면 일출사진을 찍으려는 출사객들이 찾아든다. 숙소를 해변가에 잡았다면 창가에 서서 방안으로 밀려드는 붉은 기운에 취할 수도 있다.

외딴 포구에서 맞는 해돋이

해돋이의 광경은 숙연하면서도 장관이다. 해가 뜨기 전부터 앞바다는 여명으로 채워진다. 새벽 일찍 바다로 나선 고깃배들이 검붉은 바다 위를 고즈넉하게 가로지른다. ‘끼룩’거리는 갈매기들의 신호와 함께 해는 떠오르기 시작한다.

얼굴을 사뿐히 내밀던 태양은 옵바위가 토해낸 듯 바위 틈 사이로 힘차게 떠올라 붉은 자태를 뽐낸다. 순식간에 온 바다가 붉게 물든다. 인근 송지호에서 날아오른 철새 무리는 붉은 하늘을 현란하게 채운다.

해가 떠오른 뒤 공현진 방파제로 나서면 일출의 배경이 됐던 옵바위에 직접 올라설 수 있다. 방파제 뒤편으로는 오가는 길이 뚫려 있다. 덩그러니 솟아 있는 갯바위에는 아직도 붉은 기운이 아련하게 전해진다. 이른 아침부터 배가 드나드는 인근 공현진 포구는 어부들이 그물을 손질하는 일상의 풍경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새해 옵바위 일출여행이 의미 깊은 것은 인근에 송지호와 왕곡마을이 들어서 있어서다. 겨울 송지호에서는 철새구경을 할 수 있고, 왕곡마을에서는 아랫목 뜨끈한 전통가옥에서 하룻밤 묵을 수도 있다. 전날 왕곡마을에서 잠을 청한 뒤 옵바위 일출구경에 나설 수도 있다. 옵바위, 송지호, 왕곡마을 등은 모두 승용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겨울호수와 왕곡마을 산책

울창한 송림과 청명한 물빛이 인상적인 송지호에는 큰 고니, 민물 가마우지, 청둥오리 등의 겨울철새가 날아온다. 호수 한 편에는 철새들을 탐방할 수 있는 철새 관망타워가 우뚝 솟아 있다. 호수에는 도미, 전어 등 바닷고기와 숭어, 황어 등의 민물고기가 함께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지호에서는 호숫가를 따라 조성된 산책로에서 호젓한 산책을 즐기면 좋다. 호수 한가운데는 송호정이라는 정자가 들어서 있어 운치를 더한다.

송지호 산책로 끝에는 전통한옥마을인 왕곡마을이 자리 잡았다. 왕곡마을은 양근 함씨, 강릉 최씨, 용궁 김씨의 집성촌으로 19세기를 전후해 건축된 북방식 전통가옥들이 원형 그대로 보존된 곳이다. 마을길에 접어들면 초가지붕 위로 하얗게 눈이 쌓여 있고 수십여 채의 전통 가옥 사이로 실개천이 흘러 과거로 회귀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시골 향취 가득한 이곳에서 전통 민박 체험도 가능하다.

겨울 상념에 더욱 깊게 젖기 위해서는 화진포로 향한다. 겨울이면 호수 뒤로 병풍처럼 늘어선 설산이 수묵화 같은 풍경을 만들어내는 곳이다. 화진포 호수 인근으로 화진포의 성(김일성 별장), 이승만 별장, 이기붕 별장 등이 들어서 있어 풍취를 더한다. 이 일대 최고의 전망 포인트는 김일성이 묵고 갔다는 화진포의 성이다. 이곳에서는 활처럼 휜 화진포 해변과 호수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글ㆍ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여행메모

▲가는길=경춘 고속도로 동홍천IC에서 44번 국도를 경유해 진부령을 넘는다. 간성읍내를 지나면 공현진항이다. 도로결빙시 진부령 대신 미시령 터널과 속초를 경유해 7번국도를 이용해도 된다.

▲숙소, 음식=일출을 맞는 숙소는 금강산 콘도, 옵바위 모텔 등이 묵을만 하다. 겨울이면 도루묵찌개, 생태찌개도 제철로 포구식당들에서 맛볼수 있다.

▲기타정보=매년 새해에는 고성 화진포에서 해맞이 축제가 열린다. 고성팔경 중 1경인 건봉사는 전국 4대 사찰 중 한곳이며, 부처님의 진신치아사리가 봉인돼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