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백운비 사주풀이]

이혼녀와 깊은 관계… 왠지 불안합니다

한승원 (남, 1973년 11월 15일 사시생)

(문) 1983년 10월 오시생인 이혼녀와 깊은 관계에 있습니다. 이제 합치려 하고 있는데 다른 남성을 만나고 있는 것 같아 불안합니다. 저의 인연이 아닌지요.

(답) 지금 귀하가 사귀고 있는 여성은 인연이 아닙니다. 두 분은 짧은 인연으로 한계를 맞이하게 됩니다. 상대 여자 분은 끝없는 방황으로 한 곳에 오래 정착하지 못하고 40세의 고비를 넘어야 겨우 안정을 찾게 됩니다. 특히 이성관계가 아주 복잡하여 이성 관계에 의한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귀하 또한 처 운이 박복하여 이미 이혼하였고 올해까지는 어떠한 여성을 만난다 해도 실패합니다. 그동안은 재산을 모으는데 주력하여 저축고를 높이고 2020년에 경제 안정과 더불어 가정의 행복도 함께 이루어집니다. 귀하의 인연으로는 뱀띠나 쥐띠 중에 있고 2020년에 만나게 되며 결혼으로 이어집니다. 현실을 잘 직시하여 후회하는 일이 없게 하세요.

남편이 생활비는 주지 않으면서 의심만해

정희순 (여, 1984년 5월 25일 오시생)

(문) 1983년 4월 인시생의 남편이 생활비도 주지 않으면서 오히려 저를 의심만 하고 있습니다. 장사는 제가 하고 금전은 남편이 관리하여 이제 더 이상 살기 싫습니다.

(답) 두 사람은 생활의 방법이 뒤바뀐듯한 느낌입니다. 사실 부인은 돈을 벌게 되고 앞으로도 경제는 많이 이루게 됩니다. 장사는 계속 유지하세요. 특히 의류계통에서 남달리 대성을 이루게 되는데 앞으로는 생산 공장도 함께 하세요. 그러나 이제부터는 혼자 독립하세요. 문제는 남편과는 인연이 아니고 이제까지 함께 한 것이 기적과 같고 결국은 헤어지게 됩니다. 남편이 생활비를 주지 않는 이유는 부인과 이미 한계를 정해놓고 살고 있어서 그나마 수입을 이용할 뿐이고 부인을 진정 사랑하지 않습니다. 서로 합이 이루어지지 않으므로 아무리 노력해도 반감을 사게 되는 등 서로 이해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여 새로운 삶을 선택하게 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3월 제276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3월 제2769호
    • 2019년 03월 제2768호
    • 2019년 03월 제2767호
    • 2019년 02월 제2766호
    • 2019년 02월 제2765호
    • 2019년 02월 제2764호
    • 2019년 01월 제2763호
    • 2019년 01월 제2762호
    • 2019년 01월 제2761호
    • 2019년 01월 제276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