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용인 야생화 여행

탐방로 따라 자생식물의 향연
  • 호주온실/섬초롱/골잎원추리/매미꽃(시계방향)
용인 백암면의 한택식물원은 봄 사색을 부추기는 식물원이다. 미로처럼 조성된 탐방로를 따라 걷다보면 우연히 낯선 꽃들과 마주치게 된다. 화려하지 않지만 소담스런 자태의 야생화들은 수줍게 몸을 열고 이방인들을 반긴다.

드넓은 식물원을 구경하는 데는 아침녘이나 늦은 오후가 좋다. 야생화를 음미하며 구석구석 조용히 오갈 수 있는 오롯한 나만의 시간이 주어진다. 새소리, 바람 소리, 꿀벌이 윙윙거리는 소리만이 꽃밭 산책의 길동무가 된다. 비봉산 자락 아래 들어선 식물원은 국내 최대급 규모다. 20만평 넓이 한택식물원에는 총 9700여종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그중 자생식물만 2400여종에 달한다. 한택식물원은 환경부 지정 ‘희귀, 멸종위기 식물 서식지 외 보전기관’으로도 등록돼 있다.

드넓은 식물원을 구경하는 데는 아침녘이나 늦은 오후가 좋다. 야생화를 음미하며 구석구석 조용히 오갈 수 있는 오롯한 나만의 시간이 주어진다. 새소리, 바람 소리, 꿀벌이 윙윙거리는 소리만이 꽃밭 산책의 길동무가 된다. 비봉산 자락 아래 들어선 식물원은 국내 최대급 규모다. 20만평 넓이 한택식물원에는 총 9700여종의 식물이 식재돼 있다. 그중 자생식물만 2400여종에 달한다. 한택식물원은 환경부 지정 ‘희귀, 멸종위기 식물 서식지 외 보전기관’으로도 등록돼 있다.

희귀한 식생을 만나는 한택식물원

입구에서 식물원 지도와 대표식물 55종의 사진이 들어 있는 팸플릿을 받으면서 식물원 구경은 시작된다. 둔덕을 거슬러 오르는 산책로는 두 갈래로 길이 나뉜다. 오른편으로 향하면 비봉산 생태식물원이고 왼쪽으로 접어들면 전망대다.
  • 자연생태원 탐방로 금계국
비봉산생태식물원은 해발 372m에 조성된 생태정원으로 울창한 숲길을 거닐며 산림욕을 즐길수 있다. 전망대는 식물원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주요 포인트로, 계절마다 옷을 갈아입는 식물원의 자태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노루오줌, 매미꽃, 골잎원추리, 산수국 등이 식물원에서 만날 수 있는 대표적인 꽃들이다. 한택식물원에서는 사계절 야생화를 음미할 수 있는게 매력이다.

  • 중남미온실
36곳의 테마정원 중에서 식물원에서 찬찬히 감상할 것을 권하는 주제원은 자연생태원, 허브&식충식물원, 암석원, 호주온실, 수생식물원 등이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허브&식충식물원에는 파리지옥, 네펜데스 등 100여종의 벌레잡이 식물과 로즈마리, 민트 등 허브식물이 식재돼 있다.

이어지는 자연생태원은 식물원의 심장으로 불리는 곳이다. 1000여종의 자생식물들이 각각의 생태환경에 맞게 곳곳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가는범꼬리, 눈개승마, 노랑매발톱 매미꽃 등 입구에서 받은 꽃사진 팸플릿을 가장 자주 꺼내보게 되는 것도 이곳 자연생태원에서다.

2400종 자생식물과 36곳 테마정원

전망대 아래 암석원은 500여종의 고산식물이 돌과 조화를 이룬 곳이다. 호주온실에서는 코알라가 좋아하는 유칼립투스, 어린왕자의 바오밥나무 등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의 자생식물을 만날수 있다. 사막식물을 볼 수 있는 남아프리카 온실, 100여종의 나리가 식재된 나리원 등이 식물원의 볼거리다. 식물원 입구를 벗어나 길을 건너면 나무데크를 따라 아이리스, 수련 등이 화사하게 피어난 수생식물원이 또 한차례 넓게 이어진다.
  • 식물원 전망대와 일본조팝나무
식물원에서는 단순 전시뿐 아니라 식물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연구, 교육, 체험하는 프로그램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 식물원 중앙으로는 냇물이 흐르고 분수대와 벤치도 마련돼 있어 쉬엄쉬엄 휴식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식물원 인근, 오픈 세트장인 MBC 드라미아는 ‘화정’ ‘이산’ ‘동이’ 등 주요 사극이 촬영된 곳으로 건축물들이 역사적인 고증을 거쳐 실감나게 재현돼 있다. 문인석, 장승, 벅수 등 한국의 옛돌을 테마별, 지역별로 노천에 전시한 세중옛돌박물관도 고즈넉한 사색여행에 안성맞춤이다.
  • 드라미아


여행 메모
가는 길 중부고속도로 일죽IC에서 빠져나와 38번 국도를 경유한다. 백암터미널까지 이동한뒤 시내버스로 환승해 식물원까지 이동이 가능하다.
음식 용인 백암읍내의 백암순대가 별미다. 백암 5일장이 용인장만큼 크고 우시장도 들어섰을 무렵, 내장으로 순대를 만들어 장터에서 팔던 게 백암순대의 시작이다. 읍내 식당에서는 내장에 10여 가지가 넘는 야채를 넣어 순대와 순댓국을 만들어 낸다.
  • 백암순댓국
기타정보 한택식물원에서는 식충식물여행, 생태체험교실 등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식물원은 연중무휴로 운영되고 생명문화재를 보존한다는 취지에 따라 음식 및 돗자리 등을 지니고 입장할 수 없으며 애완동물의 출입도 제한된다.


글ㆍ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