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영주, 깊어가는 가을... 산사의 추억

  • 세계유산 소수서원.
경북 영주는 가을 사색의 공간이다. 부석사 경내에는 향긋한 낙엽 향기가 나고, 선비들 머물던 고택 서까래에도 온기가 배어 있다. 깊어 가는 가을, 영주여행에는 ‘옛 가을’을 더듬는 묘미가 있다.

국보와 보물이 가득한 세계문화유산 부석사는 오후 느지막이 들르면 좋은 산사다. 관광객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늦은 오후의 은행나무길은 한결 호젓하다. 소백산 자락 너머로 해가 지면 노을을 배경 삼아 마음까지 뒤흔드는 저녁 예불이 펼쳐진다.

  • 선비촌 해우당 고택.
해질녘 부석사의 일몰 소나타

오후 6시, 경내의 이방인들이 하산길을 재촉하면 스님 한 분이 범종루에서 소백산 자락을 응시한 뒤 법고를 두드리기 시작한다. 연이어 목어와 운판의 두드림. 들짐승과 날짐승 물짐승의 해탈을 염원하는 소리에 슬며시 모여든 사람들은 모두 입을 닫고 작은 미동도 멈춘다. 작은 의식에서 시작된 감동은 범종소리가 산 자락에 잔잔하게 울려 퍼지고 창호지 그림자 너머로 불경소리가 새어나올 때까지 한동안 이어진다.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 저녁예불의 감동을 두 볼에 새겼으면, 순흥 문화유적에서 하룻밤 묵으며 옛 선비의 숨결까지 느껴본다. 이곳에는 선비촌, 소수서원, 소수박물관 등이 옹기종기 연결돼 있다. 해우당고택, 두암고택 등 40여채의 전통 한옥을 되살린 선비촌의 양반집에는 안방마님방, 마당쇠방, 사랑방 등이 고스란히 재현됐다. 저잣거리에서 막걸리 한 사발 들이켠 뒤 숙소에 머물며 대청마루에 앉아 오순도순 2차를 즐겨도 운치 있다. 방바닥도 뜨끈뜨끈하고, 아침 일찍 툇마루 문을 열면 소백산 비로봉 정기가 방안까지 스며든다.

  • 저녁예불.
세계유산 등재된 소수서원

선비촌 옆으로는 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소수서원과 유교문화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수 있는 소수박물관이 들어서 있다.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은 부석사에 이어 올해 여름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타이틀을 달았다. 소수서원 초입에는 순흥묵밥촌이 조성돼 있는데 40년 전통의 이곳 묵밥은 다시마를 우린 국물에 직접 만든 메밀묵을 쓱쓱 비벼 먹는 맛이 일품이다. 명승지가 된 부석사와 소수서원은 주말 북적거림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좀 더 한적한 가을 나들이를 원한다면 죽계계곡, 초암사로 향한다. 소수서원을 가로지르는 죽계천의 원류는 초암사로 이어지는 죽계계곡이다. 죽계계곡은 선현들이 오묘한 자연의 비경을 감탄하며 풍류를 노래했던 곳이다. 죽계 계곡의 상류에 소백산의 그윽한 정취로 채워진 초암사가 자리잡았다. 소백산은 설악산 다음으로 단풍이 물드는 산이다. 소백산 비로봉 길목의 희방폭포로 오르는 길은 온통 붉고 노란빛의 향연이다. 단풍 구경뒤 영주의 구수함에 제대로 빠지려면 콩 이야기 가득한 이산면 된장마을 무수촌으로 향한다. 마을 안에는 옹기가 가득하고, 처마 밑에 매달린 메주 너머로는 할머니들의 이야기가 두런두런 쏟아져 가을 정취에 흠뻑 빠져들 수 있다.

글^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여행메모>

▲가는 길=중앙고속도로 풍기 IC에서 빠져나온다. 서울에서 3시간 소요. 서울 청량리역에서 풍기, 영주행 열차가 운행된다. 3시간 30분 소요. 동서울 터미널에서 영주까지 30분~1시간 단위로 고속버스가 다닌다. ▲먹을 거리=죽령정상의 ‘죽령주막’은 담백한 사찰음식으로 유명한 곳이다. 주막에서 보이는 풍기읍내와 소백산 자락이 경치가 멋있다. 영주는 한우가 맛 있으며 순흥묵밥촌의 묵밥 역시 놓치지 말아야 할 별미다. ▲숙소=찬바람 부는 계절에는 선비촌에 묵으면 좋다. 선비촌의 1박 체험숙박 가격은 여타 한옥 가옥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체험가옥은 기와집과 초가집으로 구분돼 있으며 초가주택이 저렴하다. 인삼시장이 들어선 풍기읍내에도 숙소들이 여럿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