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미국 시애틀… 더디게 추억하는 ‘커피의 도시’

  • 시애틀의 석양.
시애틀은 추억하기 좋은 도시다. 커피와 비탈진 거리가 있고, 인디언들의 토템과 짙푸른 바다도 추억여행을 부추긴다. 시애틀에서의 더딘 산책은 사색과 향수로 이어진다. <시애틀 우체부>라는 책을 읽고 길을 나선다. 우체부인 필자는 시애틀 주민들과의 일상과 추억을 책 속에 담아내고 있다. 누군가 걸었을 길을 되짚는 것은 템포를 더디게 만든다. 빛바랜 담벽, 녹슨 신호등에서도 온기는 전해진다. 시애틀의 추억 만들기 속도는 ‘안단테’로. 조금 느리게 마주할 때 여운은 에스프레소처럼 짙다.

  • 커피와 시애틀.
투박한 향취의 스타벅스 1호점

커피는 시애틀을 추억하는 촉매다. 시애틀의 날씨는 고독 모드다. 흐리고 우울한 계절을 애인처럼 다독여주는게 커피다. 버스 정거장 앞에는 이런 글귀가 써져 있다. ‘버스는 제발 커피 뚜껑 닫고 타시길!’ 비행기나 호텔에도 시애틀 커피에 대한 애정과 인심만큼은 각별하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의 스타벅스 1호점은 구경꾼들로 늘 문전성시다. 커피 공정 과정을 엿볼수 있는 스타벅스 리저브도 파인 스트리트에 문을 열었다. 스타벅스의 마케팅은 주효했지만 시애틀 주민들의 생각은 조금 다른 듯하다. 골목 모퉁이에서는 스타벅스 대신 단골로 채워진 동네카페들을 발견하게 된다.

  • 치훌리 정원.
케리파크에서 조망하는 다운타운

다운타운인 시애틀 센터 주변은 늘 분주하다. 로큰롤의 전당인 ‘EMP’ 박물관에 이어 유리공예의 거장 데일 치훌리의 전시관이 가세했다. 치훌리 정원은 시애틀의 유리공예가인 치훌리의 작품이 전시된 공간이다. 시애틀의 바다, 인디언의 공예품, 어머니의 정원 등을 자유로운 감각으로 형상화했다. 유리 정원은 시애틀센터의 스페이스 니들과 어우러져 독특한 풍광을 만들어낸다. 스페이스 니들은 추억의 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던 밤> 덕분에 유명세를 탔다. 여유로운 여행자라면 케리파크에 올라 스페이스 니들을 본다. 언덕 위 케리파크 길에 만나는 오래된 가옥들은 풍채도 색감도 다르다. 시간여행으로 분위기를 몰고 간다. 케리파크에 오르면 체스 두는 연인, 춤추는 멕시코인 등 풍경도 제각각이다. 공원 뒤로는 시애틀의 다운타운과 바다가 어우러진다. 그 중심에 스페이스 니들이 있다. 케리파크에서 내려서면 올림픽 조각공원이다. 바다가 현대조각작품 뒤로 자맥질을 한다. 예술에 목마르다면 1번가의 시애틀미술관(SAM)으로 달려간다. 올림픽조각공원은 ‘SAM'의 야외별관이다. 시애틀 추억여행의 완결편은 따뜻한 사람냄새다. 시애틀 관광의 대명사가 된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을 굳이 찾는 것도 사람에 취하기 위해서다. 사과 두알 산다고 타박 하는 상인 없고, 러시아 만두, 수제 치즈를 구입해 땅바닥에 주저앉아 배를 채워도 눈치 볼 필요 없다.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은 낮에는 구경꾼 덕에 흥이 오르고 해질 무렵이면 사람들 너머 석양이 내린다.

글^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여행 메모>

▲가는 길=인천에서 시애틀까지 직항 항공편이 운항중이다. 시애틀공항에서 다운타운까지는 고속메트로가 오간다. 오리처럼 생긴 수륙양용버스를 타고 시티투어를 즐길 수도 있다. ▲음식=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 다채로운 식당들이 밀집해 있다. 스타벅스 1호점을 필두로, 만두, 치즈 가게에서 줄 서서 구입해 해변공원에서 요기를 해도 좋다. ▲둘러볼 곳=시애틀 센트럴 도서관은 시애틀 건축분야의 한 획을 그은 도서관이다. 네덜란드의 렘 쿨하스가 설계했으며 내부 디자인이 도드라진다. 10층 높이 도서관 천장으로 햇볕이 내려쬐고 주변 건물과 바다가 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