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인도 북동부…국경과 맞닿은 낯선 삶과 풍경

  • 카지랑가 국립공원.
인도 북동부의 삶은 다채롭고 낯설다. 종교, 민족, 언어 등 모든 게 이질적이다. 고원과 밀림에 기대 사는 주민들은 경계를 넘어 다른 풍경 속에 공존한다. 인도 북동쪽으로 향하면 거대한 땅덩이가 닫히는가 싶더니 네팔과 방글라데시 사이로 호리병처럼 연결된다. 인도 메갈라야주는 북으로는 부탄, 티베트가 가깝고 남쪽으로는 방글라데시와 접해 있으며 동쪽으로는 미얀마와 중국이 지척인 곳에 위치했다. 메갈라야주의 대표도시인 실롱은 해발 1500m의 고원에 들어서 있다. 외딴 고지대의 도시치고는 꽤 강건한 규모다. 지역분쟁으로 1972년 메갈라야주로 갈라지기 전 실롱은 100여 년간 영국이 장악한 아삼주의 주도였다. 매끄럽게 뻗은 비탈길에 균일하게 들어선 건물들은 유럽의 산악마을마저 연상시킨다. 도시의 정체된 현실을 반영하듯 건물들의 외관은 죄다 빛이 퇴색됐다.

  • 산악마을 낚시터.
동아시아 접한 해발 1500m 마을들

완연한 동아시아에 둘러싸인 까닭에 실롱 사람들의 생김새부터 다르다. 실롱 주민들은 카시족이 주를 이룬다. 먼 조상이 몽골계로 언뜻 보면 우리와도 비슷하게 생겼다. 카시족의 언어는 캄보디아어하고도 유사한데, 마을 사이에 언어가 서로 안 통하는 경우도 있다. 이들은 '콰이'라는 허브 잎을 우적우적 씹고 다닌다. 시내 중심에 힌두사원이나 이슬람 옛 사원이 아닌 세인트 대성당이 들어서 있고, 마을 곳곳에서 십자가를 목격하는 것도 독특한 풍경이다. 도심에서 떨어진 고지인 실롱 피크에 오르면 산자락 아래 자리잡은 도시의 윤곽이 제법 운치있게 다가선다. 문명이 비켜간 외딴 마을들은 가옥과 차림새는 남루해도 행복한 미소들이 골목 곳곳을 채운다.

  • 코호라 마을.
코뿔소 뛰노는 야생동물보호구역

메갈라야주 북쪽 아삼주는 들어설수록 풍경이 더욱 낯설다. 이곳에는 코뿔소와 코끼리가 뛰노는 카지랑가 초원이 자리했다. 카지랑가는 야생동물보호구역이자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자연유산이다. 카지랑가 국립공원에는 멸종위기의 인도산 외뿔 코뿔소 1800여 마리가 서식한다. 세계 70%가 이곳에 있다. 세계에서 가장 밀도 높은 호랑이 밀집지역중 하나이고 물소, 사슴, 몽구스, 긴팔 원숭이도 같이 뛰논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로 분류한 15종의 동물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카지랑가에서는 코끼리를 타고 코뿔소를 보러 간다. 카지랑가 국립공원은 히말라야에서 흘러내린 브루마푸트라강의 남쪽에 매달려 있다. 공원의 넓이는 430㎢, 66%가 초원으로 형성돼 있다. 유러피언들 사이에서는 남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야생동물 서식지로 소문난 곳이다. 국립공원 초입의 코호라 마을 사람들의 생활상은 순박하다. 동네 이발소에서 머리를 손질하는 장면도 정겹고 아침이면 짜이 한잔을 마시는 모습도 친근하다. 계급적 차이에 상관없이 인도인들은 전통차인 ‘짜이’를 공유하며 일상의 평화를 함께 나눈다. 인도 북동부에서 ‘낯섦’의 명제는 긴 꼬리표 같다. 먼지 가득한 비포장 길을 달려도 어제와 다른 풍경들이 잔영을 남긴다.

글·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여행 메모>

▲가는 길=한국에서 인도 동부의 콜카타를 경유하는게 일반적이다. 조르하트 공항이나 아삼주의 주도 구와하티에 도착한 뒤 버스를 이용해 이동한다. 인도 입국에는 비자가 필요하다. ▲음식^숙소=실롱 시내에는 옛 유럽풍의 오래된 숙소를 갖추고 있다. 카지란가 초입에는 여행자들을 위한 4성급의 리조트가 있으며 주말이면 현지인들의 민속쇼도 관람할 수 있다. ▲기타 정보=공용어인 힌디어는 인구의 40% 정도만 사용할 뿐이고 이 외에도 인도에는 14개의 공용어가 있다. 상용어로는 영어가 편리하게 이용된다. 카지랑가 국립공원의 하루 입장 인원수는 철저하게 제한된다. 성수기에는 한달 전에 관람 예약이 동나기도 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