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식약처 비타민 1일 권장량 준수한 ‘브이푸드’ 주목

  • 한국야쿠르트 ‘브이푸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커지고 있는 요즘, 면역력의 중요성이 부각되며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또한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한국농촌경제 연구원(KREO)이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분야’ 영향을 조사한 결과 78.2%의 응답자가 코로나 19 발생 이후 건강기능식품을 이전보다 더 많이 섭취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신체 면역력을 강화시키려는 행동으로 비타민 및 무기질의 섭취(55%▲)에 가장 많이 응답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칸타는 올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지난해보다 5∼9% 성장한 4조7000억~9000억 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건강기능식품이 필수 소비재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에 비해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제대로 된 정보 습득 없이 막연하게 ‘잘 알려진 제품’을 택하거나 ‘친구나 지인의 권유’에 휩쓸려 제품을 선택하고 있다.

식품 및 보조제에 대한 소비자 인식은 과다섭취의 부작용보다는 결핍 시의 부작용에만 지나치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그러나 건강기능식품 복용 시 가장 중요한 것은 알맞은 복용량과 섭취 방법이다. 특히 공인된 기준에 의거한 적정 함량 복용이 중요한데 과다 복용 시에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 건강식품인 비타민과 더불어 몸에 필요한 여러 영양소들 모두 마찬가지다. 때문에 건강기능식품을 고를 땐 식약처가 고시하고 있는 1일 권장섭취량을 참고해 이를 초과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비타민은 식약처가 고시한 1일 권장량 기준을 훨씬 웃돌고 있는 경우가 많아 제품 선택 시 이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2018년 국민건강통계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의 일부 비타민 B군 섭취량은 이미 권장량을 넘어섰다. ‘비타민B1’에 해당하는 티아민 섭취량은 ‘1일 영양소 섭취기준’ 대비 남성 섭취율 140%로 기준치 초과, ‘비타민B2’에 해당하는 리보플라빈은 ‘1일 영양소 섭취기준’ 대비 남성 섭취율 134%, 여성 섭취율 126%로 권장섭취량보다 더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야쿠르트의 ‘브이푸드’는 식약처가 지정하고 있는 1일 권장 섭취량 100%에 맞춰 설계해 부족 섭취나 과잉 섭취를 염려할 필요가 없는 비타민이다. 현대인에게 부족한 비타민과 필수 영양소를 1일 권장량에 100% 꼭 맞춰 정제한 것이 특징이다. 목넘김이 편한 사이즈로 만들어져 누구나 쉽게 삼킬 수 있으며 특히 '비타민 B복합'과 '비타민C', '비타민D' 3종의 경우 '설하(舌下)정’ 비타민으로 물 없이 혀 밑에서 녹여먹을 수 있어 간편한 섭취가 가능하다. 한국야쿠르트의 정기배송 서비스를 이용하면 비타민을 1일 권장량에 맞춰 매일 꾸준히 섭취할 수 있어 더욱 유용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