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CU-네오플, 비닐봉지 사용량 감축 ‘친환경 캠페인’ 진행

제주 150여 CU 점포서 비닐봉지 대신 네오플 제공 친환경 종이봉투 무료 제공
  • CUX네오플 친환경 종이봉투. (사진 BGF리테일)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편의점과 게임개발사의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를 위한 동행이 시작됐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게임개발사 네오플과 손잡고 이번 달부터 제주지역 비닐봉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We Make Green Jeju’ 캠페인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비닐봉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진행되는 친환경 소비 활동으로 CU는 지난 1일부터 내년 말까지 제주 내 관광지 입지 150여 점포에서 소비자에게 비닐봉지 대신 친환경 종이봉투를 무료로 제공한다.

친환경 종이봉투는 재생 펄프를 재가공해 만든 제품으로 폐기 후 수개월 내 자연 분해된다. 크기는 500ml 캔음료를 10개 이상 담아도 될 정도로 넉넉하며 겉면에는 ‘최소 3번 이상 사용하자’는 환경 보호 메시지가 담겨 있다.

비닐봉지 사용량 감축을 위해 함께 뜻을 모은 네오플은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는 CU 점포당 종이봉투를 매달 1000장씩 지원할 계획이다. 캠페인 기간 중 약 225만 개 종이봉투가 비닐봉지를 대체하게 된다.

CU는 제공되는 종이봉투가 최소 3번씩만 재사용되면 비닐봉지를 천만 장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제주지역 CU에서 연간 판매되는 비닐봉지 수보다 많은 수준이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0월 제주 애월읍 일부 CU 점포에서 소비자에게 비닐봉지 대신 에코백 3만 개를 제공했던 ‘쓰지말게’ 캠페인을 접한 네오플 측 제안으로 기획됐다. 이처럼 BGF리테일은 기업 간 협업을 비롯해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BGF리테일은 전국 1만4000여 CU 점포를 바탕으로 △업계 유일 친환경 편의점 ‘그린스토어’ 운영 △업계 최초 환경 경영 시스템 ISO14001 인증 취득 △전국 직영점 생분해성 친환경 봉투(PLA) 도입 △간편식 친환경 용기(PLA) 활용 등 친환경 소비 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이밖에 올해는 삼성카드와 환경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폐플라스틱에서 추출한 섬유로 만든 에코백을 판매해 환경 기금을 모았고 환경부와 손잡고 전국 점포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환경 메시지 홍보처로 활용하기도 했다.

박종성 BGF리테일 경영기획팀장은 “필(必)환경 시대에 맞춰 친환경 소비 여건을 마련해 누구나 손쉽게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종이봉투를 제공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전국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해 생활 속 친환경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