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커피광들 연모하는 에코 별천지', 코스타리카 커피여행

‘커피의 고장’ 코스타리카는 화산의 땅, 에코투어의 낙원이다. 녹색 숲을 벗어나면 활화산이 끓고, 1년 내내 가로수에 꽃이 피며, 커피 향이 그윽하게 번져 나간다. ‘사람은 죽어서 천국에 가길 원하고, 커피 애호가들은 죽어서 코스타리카 가는 것을 꿈꾼다.’ 코스타리카는 커피광들에게 단골로 회자되는 로망의 땅이다. 길거리 식당 어느 곳에 가나 후식으로 향긋한 커피가 나온다. 투박한 단지에 망을 넣어 내린 전통방식의 커피 한잔은 중미 외딴 나라의 독특한 분위기로 채워진다.

  • 에코 투어.
해발 1500m에 위치한 커피농장

코스타리카 커피는 은은한 꽃향기와 신맛, 바디감이 균형 있게 어우러진다. 화산재와 잦은 비가 빚어낸 비옥한 토양은 커피를 위한 천혜의 조건을 만들어냈다. 포아스 화산 등 화산을 보러가는 길목에는 으레 커피농장이 산자락에 들어서 있다. 최근에는 세계적 커피기업인 스타벅스도 코스타리카에 전용 커피농장을 오픈했다.

  • 커피콩.
  • 커피콩.
해발 1000~1500m에서 자라나는 커피는 맛과 향이 뛰어나다. 둥글둥글한 ‘피베리’라는 커피종은 코스타리카에서도 최상급으로 쳐준다. 본토에서 맛보는 코스타리카 커피는 꿈꾸듯 매혹적이다.

산호세에 위치한 커피농장 겸 공장에서는 커피나무와 커피 만드는 과정 등을 엿볼 수 있다. 코스타리카 커피의 역사를 연극으로 재현한 공연도 진행한다. 즉석에서 커피를 구입할 수 있으며 외국까지 택배로 부치기도 한다. 커피 마니아들에게 커피 농장과 공장 투어는 단연 인기다.

  • 후식으로 즐기는 커피.
시장 주민들도 즐겨 마시는 커피

수도 산호세의 시장에 가면 대를 이은 커피가게도 있는데 주민들은 방앗간에서 참기름을 짜듯 원두(홀빈)를 부대째 맡겨 놓기도 한다. 이곳에서는 나이 지긋한 노인들도 종일 커피를 즐겨 마신다.

  • 코스타리카 주민들.
코스타리카 인사말 “뿌라비다!”에는 “인생은 즐거워”의 의미가 담겨 있다. 모닝커피 한잔을 홀짝이는 주민들 얼굴을 바라보면 정말 낙천적이고 ‘뿌라비다’다.

중미의 작은 나라는 ‘코스타리카 커피’와 축구 월드컵에 진출했다는 사실 외에는 딱히 알려진 게 없다. 하지만 여행가이드북 ‘론리플래닛’의 코스타리카편 두께는 웬만한 유럽 국가를 압도한다.

인구 400여만명에 한 해 관광객만 200여만명. 이들은 대부분 코스타리카의 자연을 감상하러 온다. 코스타리카의 도로를 달리면 가로수 위에 꽃망울이 가득하다. 코스타리카는 1년 내내 꽃이 피는 나라로 국토의 25%가 자연보호구역으로 보호받고 있다.

코스타리카가 태생부터 에코투어의 낙원은 아니었다. 커피농장과 소를 키울 목초지를 위한 무분별한 벌목때문에 한때 숲은 황폐해졌다. 그에 대한 반성과 경각심으로 70년대부터 보호구역을 만들기 시작했고 숲이 되살아나는 데만 수십 년이 걸렸다.

  • 아레날 화산.
코스타리카는 화산투어의 명소이기도 하다. 수도 산호세에서 북서쪽으로 4시간. 가장 활동이 왕성한 활화산인 아레날은 노천온천 계곡을 간직한 숨은 보물이다. 외지인들이 화산 근처로 허니문을 올 정도다. 리조트에 묵으면 화산과 이웃해 커피나 와인을 음미하며 그윽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



여행 메모
가는 길 코스타리카는 북쪽으로는 니카라과, 남쪽으로는 파나마와 국경을 접하고 있다. 산호세까지는 미국 LA나 멕시코시티에서 항공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음식 쌀과 검정콩을 섞은 현지식인 ‘갈죠 핀토’는 어느 식당에 들어서나 필수 메뉴다. 고기 대신 푹 쪄낸 야채들이 그릇 가득 나온다.
기타 열대지역에 속하나 주요 관광지들이 대부분 고산지대에 위치해 날씨는 상대적으로 선선한 편이다. 스페인어를 공용어로 사용하며 치안은 안전한 편이다.




글·사진: 서 진(여행칼럼니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