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마켓컬리, 홈술 안주류 판매량 144%↑

간편식 안주류 비중 72%…빠르고 쉽게 먹을 수 있는 안주 선호
  •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피자. (사진 컬리)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마켓컬리가 지난 1월부터 11월 15일까지 안주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해 같은 기간 대비 판매량이 144% 증가했고 안주류 구매자 72%는 집에서 간단한 조리만으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간편식 안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지난 4월 16일부터 19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300명에게 설문조사한 ‘주류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술을 마시는 사람 87.3%는 집에서 술을 마시며 혼자서 술을 마신다는 비중도 45.2%에 달하는 등 홈술과 혼술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이와 같은 트렌드에 따라 마켓컬리에서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안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튀김류, 구이, 건어물, 회 등 안주류로 즐길 수 있는 상품의 지난 1월부터 11월 15일까지 판매량이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4%의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이 중 데우거나 굽기만 하면 되는 떡볶이, 밀키트 등 간편식 상품 비중이 72%로 빠르고 쉽게 즐길 수 있는 안주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대비 가장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인 안주 상품은 피자로 623% 높은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피자는 보통 배달을 시켜 먹는 메뉴였지만 에어 프라이어를 구비한 가정이 많아지면서 바로 화덕에서 구운 듯한 피자를 즐길 수 있게 돼 소비자가 많이 선택하고 있다. 또 맥주 대표 안주 치킨도 지난 해 대비 157%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이박에 그동안 집에서 즐기기 어려웠던 곱창, 회 등의 일품 안주도 홈술 메뉴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선도를 확인하기 위해 직접 오프라인에서 구매하던 회 상품은 212% 판매량이 증가하며 집에서 편하게 즐기는 사람이 늘었다.

특히 마켓컬리 회 상품은 1인이 즐길 수 있도록 100~200g 소용량으로 판매돼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손질이 어려워 집에서 먹기 어려웠던 곱창요리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대구막창은 지난해 대비 116%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마켓컬리는 19일까지 홈술, 혼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안주로 즐길 수 있는 야식을 제안하는 ‘야식이 주는 위로’ 기획전을 진행한다. 맥주 한 잔에 곁들일 수 있는 치킨과 주전부리, 소주에 어울리는 회, 와인과 함께 즐기면 좋을 하몽과 치즈 등 130여 가지 메뉴를 최대 40% 할인해 선보인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