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코카콜라, 환경부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협약

스파클링 브랜드 ‘씨그램’, 국내 탄산음료 최초 무라벨 출시
  • 한국 코카콜라, 환경부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 협약식에서 ‘국내 탄산음료 최초 무라벨, 씨그램 제품 출시’를 통한 자원순환을 기대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 코카콜라)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한국 코카콜라는 환경부와 함께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식은 최수정 한국 코카콜라 대표, 김영훈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반영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환경 문제가 대두되는 가운데 페트병과 같은 포장재 재활용률 증대에 대한 환경부 정책 의지와 코카콜라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개선 노력을 바탕으로 이번 협약이 성사됐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부터 페트병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무색 투명 페트병은 섬유나 부직포 등 고품질 자원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최근까지는 유색과 무색 페트병 혼합배출에 따라 재활용률이 낮은 수준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 코카콜라는 생산 단계부터 재활용 용이성을 고려한 패키지를 선보이며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 자원순환을 만들어 나가는데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번 달 국내 탄산음료 최초로 라벨을 사용하지 않은 무라벨 ‘씨그램’ 제품을 출시한다.

라벨을 없애는 것은 물론 페트병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을 줄인 제품 출시로 코카콜라는 연간 445톤 플라스틱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올해 상반기까지 라벨 탈착 방식을 개선한 페트병 제품과 무라벨 제품을 확대해 분리배출과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노력에 동참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코카콜라와 같은 생산자가 자사 제품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로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개선된 투명 페트병을 고품질로 재활용해 순환 이용할 수 있도록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 배출 등의 제도 지원도 한다. 또 생산자와 공동 협약 및 홍보를 통해 자발적 폐기물 감량 및 자원 재활용 분위기 조성을 촉진할 계획이다.

최수정 한국 코카콜라 대표는 “코카콜라는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World Without Waste’를 선언하고 모든 음료 패키지의 100% 수거 및 재활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며 “코카콜라사는 환경부와 자발적인 협약을 통해 생활 속 폐기물을 감량하고 사회 전반에 자원 재활용 용이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 확대를 통해 페트병이 올바르게 재활용되는 자원순환을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