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카메라 스케치] 작고 낮게 세상의 등불이 되어…





























5월 22일, 전국 모든 대찰의 경내는 색색이 영롱한 연꽃으로 뒤덮였다.

부처가 인간의 형상을 하고 세상에 온지 2543년을 경하하는 소리가 넘쳐났다. 큼직한 백화점에는 금박의 한문으로 '불(佛)'이라고 씌어진 아름드리 수박이 깔리기도 했다. 이날만큼은 그 발빠른 상업주의가 딱히 밉살스럽지 않다.

서울 종로의 조계사에도, 전남 순천의 송광사에도 부처의 자비심은 공평하게 머무르고 있다.

식구의 이름이 적힌 연등이 잘 매달려 있는지, 자꾸 보게 된다. 외국 관광객들의 눈에는 그 날의 '오색영롱한 경건'이 신기한 풍물로 비치기도 하겠다. 연동이 투영한 물그림자를 어린이가 희롱한다. 동심은 무엇을 빌고 있었을까? 갈수록 난망해지는 것 같은 21세기, 이 오탁세계(汚濁世界)에서 탐진치(貪嗔痴)에 얽매여 있는 중생에게 부처님의 은덕이 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이었을까?



글·사진 최규성 차장 kschoi@hk.co.kr


입력시간 : 2004-05-28 1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