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피플] 여만철씨, 따뜻한 남쪽나라서 생애 마감
1994년 가족과 함께 탈북, 위암으로 숨져



1994년 일가족 4명과 탈북, 귀순해 화제를 모았던 여만철씨가 2005년 12월17일 오후 6시 위암으로 숨졌다. 향년 59세.

압록강을 건너 중국 선양(瀋陽)과 홍콩을 경유해 입국한 고인은 북한 량강도 풍서군 출신으로 사회안전부 정치대학 졸업, 함경남도 함흥 사회안전부에서 18년간 근무했다.

귀순이후 서울 광진구의 방지거병원 총무로 근무한 바 있는 고인은 2001년 4월 사위 김상희(37)씨의 고향인 대구에 북한음식점 ‘하내비(할아버지의 함경도 사투리)’를 열어 운영하기도 했다.

2000년 뇌졸중으로 건강이 서서히 악화돼, 최근 검진을 받은 고인은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았고, 이에 손 써볼 틈도 없이 세상을 등진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 귀순 당시 신문들은 다소 상기된 표정의 가족들과, 눈물을 글썽이던 그의 귀순 소감을 “남조선땅에 도착했다는 흥분때문에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대한민국으로 오기 위해 목숨을 걸고 탈출했다”라고 적었다.

유족으로 부인 이옥금(56)씨와 아들 금룡(29)ㆍ은룡(27)씨, 딸 금주(31)씨 등 2남1녀가 있다.




정민승 기자 msj@hk.co.kr


입력시간 : 2005-12-27 1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