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피플] 이순덕 할머니, 건국대에 동생 위해 모은 돈 2억 기부
"북에 두고온 두 여동생도 기뻐할 것"



“이 돈은 내 돈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통일이 돼 북에 두고 온 두 여동생 만나면 주려고 모아뒀던 돈인데… 어차피 학생들 상대로 번 돈이니까 다시 돌려주고 가야죠.”

지난해 1월, 4억원 상당의 건물을 건국대학교에 기부해 화제가 됐던 실향민 출신 이순덕(79) 할머니가 북녘의 동생들을 위해 장롱 깊숙이 넣어뒀던 2억원이 든 통장마저 건국대에 내놓았다.

건국대는 17일 할머니가 기부를 기리는 의미에서 산학협동관 소강당을 ‘이순덕 강의실’로 명명하기로 하고 강의실 앞에 할머니의 모습이 새겨진 기념동판을 걸었다. ‘건국대 할머니’가 된 셈이다.

6ㆍ25 전쟁 때 고향 황해도 연백에서 피난 온 할머니는 1960년대부터 건국대 근처에 살면서 담배가게와 삯바느질 등 온갖 궂은 일을 하며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

통일되면 여동생들과 살겠다는 일념에서였다. 북녘에 두고 온 두 여동생들과 정이 유달리 애틋했던 할머니는 혹시나 동생들이 죽었다는 소식을 접할까 무서워 이산가족 상봉신청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나 5년 전 파키슨병에 걸린 할머니는 생전에 통일이 어렵겠다는 생각에 의미있는 일에 동생들의 몫을 사용하기로 결심하고 건국대에 기부했다.

건물을 기부하고 나서도 동생들과 함께 사는 꿈을 버릴 수 없었던 할머니는 “내가 사는 집과 똑 같은 연립주택을 사서 가전제품 등 가재 도구도 똑같이 해주고 싶었다”며 그 동안 현금 2억원을 모아두었던 사연을 설명했다.

건국대는 앞으로 통일이 이뤄져 할머니의 여동생들과 연락이 닿을 경우 이번에 기부한 2억원의 법정이자를 매달 보내주기로 약속했다.

건국대는 또 지난해부터 투병 중인 할머니에게 건국대병원 무료 정기치료 혜택을 주고 있다.




김윤현 기자 unyon@hk.co.kr  


입력시간 : 2006-01-23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천 정서진 인천 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