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통일대박론 동의" 63.9% "작은 통로론 공감" 51.1%

[창간 기획-통일 시대 준비하자]
  •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 대박론'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동의했다. 권영민 인턴기자 multi@hankooki.com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 대박론'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동의했고, '작은 통로론'에 대해선 절반 이상의 국민이 공감을 표시했다.

데일리한국이 창간 기념으로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2~24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통일 대박론에 동의한다'는 답변이 63.9%,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2.1%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매우 동의한다' 는 응답은 20.6%, '대체로 동의하는 편'이란 대답은 43.3%였다. 반면 '대체로 동의하지 않는 편'이란 견해는 21.0%,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11.0%였다. 모름·무응답은 4.0%.

'매우 동의한다'는 의견은 여성(17.7%)보다 남성(23.6%) 중에서 더 많았다. 지역별로는 동의한다는 견해는 강원·제주(75.0%)와 서울(68.3%)에서 가장 많았고, 호남권(55.5%)에서 가장 적었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동의 78.7%, 비동의 18.0%였으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에서는 동의 53.9%, 비동의 41.8%였다.

한편 박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거론한 '남북 간의 작은 통로론'에 대해서는 국민의 51.1%가 '바람직한 제안'이라고 답변했고, 42.0%가 '효과를 거두기 어려운 제안'이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연령별로는 50대에서 긍정 답변 비율이 68.5%로 가장 높았고, 부정 응답은 30대에서 60.3%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긍정 답변(62.6%)이 많았고, 서울에선 절반 정도(50.4%)가 '작은 통로론'의 효과에 의문을 표시했다.

새누리당 지지자의 66.9%가 긍정적으로 답변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의 56.5%와 통합진보당 지지자의 67.0%가 부정적 답변을 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 가구전화와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병행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