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北, 추석 앞두고 단거리 발사체 3발 발사한 까닭은?

북한 응원단 파견 불발에 불만 표시한 듯
북한이 추석을 앞둔 6일 오전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해 그 배경에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은 오늘 오전 7시부터 7시40분까지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3발을 원산 일대에서 동북쪽 방향 동해 상으로 발사했다"며 "사거리는 210여㎞ 내외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북한군의 동태를 예의주시하면서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사거리 210∼220여㎞인 신형 전술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달 14일과 이달 1일에 이어 세 번째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지난달 14일과 이달 1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신형 전술미사일로 결론이 났다"며 "북한이 오늘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도 사거리와 궤적을 고려할 때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은 기존의 전술미사일인 'KN-02'(최대사거리 170여㎞ 추정)보다 사거리가 긴 신형 전술미사일의 성능 개량을 위해 잇따라 시험발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차장을 지낸 전옥현 서울대 국제대학원 초빙교수는 "북한이 추석 직전에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신형 전술미사일 성능 개량을 위한 것이지만 남한의 추석 민심을 겨냥한 통일전선전술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전 교수는 "북한은 인천 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파견하는 것이 불발되자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데, 이 문제가 추석 밥상 화제로 오르기를 바라면서 단거리 발사체를 쏘는 도발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19번째로, 이번 발사는 지난 1일 중국 국경 60여㎞ 남쪽인 자강도 용림에서 신형 전술미사일 1발을 발사한 이후 5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북한은 지난 2월 21일부터 이날까지 300㎜ 신형 방사포와 스커드 및 노동 미사일, 프로그 로켓, 신형 전술미사일 등 111발의 중·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