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조경태, 문재인 향해 "상왕(上王)이냐" 직격탄

"대통령 후보 아닌 초선… 당 의사결정 구조 무시되는 상황"
  • 조경태 새정치연합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조경태 의원이 16일 같은 당 문재인 의원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세월호 특별법 협상 문제 등에서 촉발된 당의 파국 위기와 관련한 문 의원의 강경 행보를 지적한 것이다.

조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전날 문재인 의원이 박영선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세월호 특별법 협상이 타결된 후로 미뤄야 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문 의원의 발언을 보면 마치 박 원내대표의 생사여탈권을 쥐고 있는 듯한 그런 표현"이라고 지적한 뒤 "문 의원은 이제 더 이상 우리 당의 대통령 후보가 아니다. 초선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해주길 바란다. 조금 더 국민에게 겸손한 자세로 다가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조 의원은 '당의 의사결정 구조가 무시되는 상황에 문 의원의 책임이 크다는 것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뒤 "지금 그 문재인 의원이 무슨 상왕이냐? 수렴청정하는 듯한 이런 느낌을 주는 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이번 비대위원장 건과 관련해 문 의원의 책임도 매우 크기 때문에 본인은 자중자애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국민을 위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문 의원의 말 바꾸기 논란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문 의원의 말 바꾸기는)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과거 NLL과 관련해,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하고 책임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고, 세월호 특별법 문제와 관련해서도 (의원들을) 잘 설득시켜 어떻게 당을 좀 안정을 시켰어야 하는데, 느닷없이 동조 단식에 들어가면서 문제를 더 꼬이게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또 당내 상황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야당으로서, 특히 정당으로서 구실을 못하고 있다. 이미 봉합의 수준은 넘어서 버렸다. 또 정당으로서의 기능도 거의 상실됐다"며 "따라서 해체 수준 또는 분해 수준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의 탈당 시사로 촉발된 야권발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해서는 "헤쳐모여 마음 맞는 사람끼리 각자의 길을 선택해서 가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며 "제3지대에서 뜻 맞는 사람들, 즉 합리적인 사람들끼리 모여서 건전한 야당, 수권을 준비하는 야당을 만들어 내야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슷한 생각을 하는 의원이 당내에 얼마나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이대로는 절대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 걸로 알고 있다"며 창당을 희망하는 의원이 상당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야당 발(發) 정계개편이 이뤄진다면 그 시기는 언제가 될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보고 있다"며 "그런 시기에 대해서 많은 의원님들이나 당원들이 고민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