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못 참아” 문재인, 하태경 이어 네티즌 7명도 고소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에 이어 네티즌 7명을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문 의원은 지난 19일 인터넷상에 성명 불상의 네티즌 7명이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혜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남부지검에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피소된 네티즌들은 지난 2∼9일 문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인 박원출 전 한국조폐공사 사장과 20조원에 이르는 자금을 세탁하려고 했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게시했다.

해당 글은 2012년 12월 정모(79·여)씨가 최초로 작성했으나, 2년이 지나 최근 다시 인터넷상에 널리 확산됐다. 이 글을 쓴 정씨는 지난해 8월 공직선거법 및 정보통신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문 의원은 또 열린우리당 영입을 위해 김혁규 전 경남도지사의 공무원 성적 조작 의혹을 덮어줬다는 허위 사실을 인터넷에 유포한 권모씨도 고소했다.

문 의원은 지난달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을 고소한 바 있다. 하 의원이 트위터에 '문 의원이 청와대 비서실장 재직 시 세모그룹의 부채 1,800억원을 탕감해줘 유병언의 재기를 도와 세월호 사건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기 때문이다. 문 의원은 “도가 지나치다”며 하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문 의원 측 변호인은 "문 의원은 지금까지 명예훼손성 글에 대해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해 큰 대응을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최근 너무 악의적인 허위사실이 카카오톡 등으로도 빠르게 유포되고 있어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위사실의 유포 수준이 도를 넘어섰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남부지검은 문 의원의 고소 사건을 영등포경찰서에 내려 보내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