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與, 세월호법 후속조치 속도낸다

[김종민 기자] 새누리당이 전날 세월호법 처리에 여야가 합의하면서 국회가 정상화한데 따라 각종 민생법안 처리 등의 후속 조치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세월호법 처리안이 여야 합의로 마련됐고, 국민 여론도 “이젠 합의안대로 처리하라”는 의견이 많은 만큼 더 이상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는 점에서 다음 단계로 넘어 가기위한 속도전에 나선 느낌이다. 세월호 유족 대책위가 반대를 하고 있고 진보계열 정당들도 여야를 싸잡아 비판하고 있기 때문에 자칫 시간을 끌다가는 분위기가 불리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김무성 대표는 1일 파행을 거듭해온 국회가 이날부터 정상화된 것과 관련, 남은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매진해 경제활성화 및 민생안정법안을 조속히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그동안 민생경제를 위해 일할 금쪽같은 정기국회 일정이 한 달이나 허비됐다”며 “남은 일정이 3분의 2에 불과한 만큼 1분 1초를 지체할 시간없이 상임위 활동과 국감, 대정부질문, 예산안 심의 등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하루가 시급한 경제활성화와 민생안정을 위한 30개 법안이 논의조차 되지못해 안타깝다”며 빈곤층·사회적 소외계층을 위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소상공인을 위한 법, 부동산 정상화 관련법,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김 대표는 이어 “정부의 대대적인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입법 등 후속조치가 뒷받침이 안돼 불안감이 상존하며 우리 경제가 침체의 늪에서 못빠져 나오는 실정”이라며 “국회가 산적한 법안 등을 하루빨리 통과시켜 경제활성화의 불쏘시개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대표는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이 여야 합의안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 “100%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만큼 합의안을 수용해주시는 것이 빠른 진상조사에 도움된다고 생각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세월호국정조사특별위원장을 지낸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은 “세월호 실종자 수색이 필요하지만 세월호를 언제까지 바닷속에 계속 놔둘지 정부는 대책을 밝혀야 한다”면서 “실종자 수색 등 인양이 불가피하므로 더 늦기 전에 정부가 종합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전문가는 인양 작업에 최소 석 달 이상 걸릴 것으로 보는데, 늦가을부터 수온뿐 아니라 기온이 내려가고 12월부터 잠수사 입수가 어렵다”면서 “자칫 시기를 놓치면 겨울을 넘기고 내년 3월 이후에야 다시 수색 작업이 재개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