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김종-유진룡 진실공방… 靑 "난감하네"

유진룡 "대통령 문체부 인사 지시"
김종 "유 전 장관 고소"
  • 사진=청와대 제공
[이선아 기자] '비선실세 정윤회 정국'이 온통 지뢰밭이다.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해 8월 박근혜 대통령이 문체부 국장과 과장에 대해 '나쁜 사람들'이라 지칭하며, 좌천 인사를 직접 지시했다고 폭로하며 일파만파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힌 유 전 장관은 "청와대가 자신이 있으면 명예 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할 텐데, 정황이 맞기에 반응을 보이지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청와대 이재만 총무비서관과의 연관설이 제기된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이재만 비서관과 전화 한 통 한 적이 없다"며 유 전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5일 밝혀 진실 공방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앞서 박 대통령이 문체부 국장과 과장 인사 조치를 지시한 이유 중 하나가 승마협회 조사 결과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야권 등에서 "정윤회씨 부부가 승마 선수인 딸의 전국대회 및 국가대표 선발전 등을 둘러싸고 특혜 시비 등이 일자 청와대와 문체부 등을 통해 승마협회에 영향력을 행사해 국장과 과장이 좌천됐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문체부는 강하게 부인해 왔으나 내부 인사 당시 주무 장관이었던 유 전 장관이 "박 대통령이 당시 누군가의 얘기를 듣고 공직자 이름을 거명하며 인사 조치를 지시했다"며 박 대통령의 '나쁜 사람들' 발언과 관련해 "대충 정확한 정황"이라고 주장함으로써 이야기가 도마에 오른 것이다.

유 전 장관은 또 지난 7월 이뤄진 김진선 전 평창통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사퇴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유 전 장관은 "김진선 위원장에 대한 무리한 표적 감사와 사표 수리 등 체육계의 여러 사안에도 인사 장난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 전 장관은 문고리 권력 3인방으로 꼽히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이 비서관과 한양대 동문인 김 차관을 언급하며 이들의 '인사 장난'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3년간 (조직위원장을) 했고, 조직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유 전 장관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부서의 인사는 보통 장관이 행사한다"면서 "조만간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