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여론조사] "청와대·내각 인사 개편 필요" 78%, "국정운영 방식 바꿔야" 67%

[데일리한국·주간한국 여론조사]
"대폭 개편" 49.2% "소폭 개편" 29.2% "개편 필요 없다" 12.5%
"국정운영 방식 바꿔야" 66.7% "평소대로 하면 된다" 29.1%
  •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이 내각 및 청와대 주요 참모진의 인사 개편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청와대 제공
[김종민 기자] 문건 유출 및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 우리 국민 10명 중 8명이 내각 및 청와대 주요 참모진의 인사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의 3분의 2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이 소통·개방을 지향하는 방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대답했다.

데일리한국과 주간한국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0~22일 사흘 동안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건 유출 및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하여 내각 및 청와대 주요 참모진의 인사 개편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폭적인 인사 개편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절반에 가까운 49.2%로 나타났다. '소폭의 인사 개편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29.2%를 차지했다. 대폭과 소폭의 인사 개편 필요성에 공감한 응답을 합치면 78.4%에 이른다. 반면 '굳이 인사 개편을 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은 12.5%에 그쳤다.

대폭적인 인사 개편 필요성을 제기한 응답은 지역별로 볼 때 호남권(59.2%)과 서울(53.5%)에서, 연령대별로 볼 때 30대(58%) 20대(54.4%)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60대 이상(32%) 대구·경북(37%)에서는 대폭적 인사 개편에 찬성하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적게 나왔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인사 개편을 바라는 응답이 74%(대폭 개편 필요 37%, 소폭 개편 필요 37%)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문건 유출 및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하여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은 어떻게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국민 3 명 중 2명 꼴인 66.7%가 '소통·개방을 지향하는 국정운영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대통령의 평소 소신과 방식대로 꾸준히 국정운영을 해나가면 된다'는 의견은 29.1%였다.

'국정운영 방식을 바꿔야 한다'는 응답은 젊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20대에서 80.1%, 30대 75.3%, 40대 71.5%, 50대 63.5%, 60대 이상 46.9%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국정운영 방식 변화를 주문하는 의견은 호남권(81.6%)과 서울(73.7%)에서 많았다. 대구·경북(55.5%)과 강원·제주(48.6%)에서는 변화를 주문하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여론조사 전문가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로 볼 때 박 대통령이 문건 유출 파문을 수습하고 집권 3년 차에 국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청와대·내각의 인사 쇄신을 단행하고 국정운영 방식을 소통 지향적으로 바꿔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유선 가구전화와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병행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이다. 응답률은 12.6%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