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허준영, 선거 앞두고 '사면초가'?

검찰, 자유총연맹 회장 선거 직전 허준영 최측근 압수수색
‘허준영 위기설’확산 속 행안부 연맹선관위재구성 지시 등 許 압박
검찰, 용산개발 비리 수사…허준영 연루 의혹 여부 따라 당선 문제 가능성
허준영 자유총연맹 회장이 25일 치러지는 16대 회장 선거를 앞두고 ‘사면초가’에 몰렸다. 허 회장이 코레일 사장이던 시절 좌초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과정에 최측근이 20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잡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기 때문이다. 게다가 25일 허 회장의 연임을 묻는 선거를 앞두고 행정안전부는 연맹선관위를 재구성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압박을 가했다.

허 회장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코레일 사장으로 재임해 용산 개발사업을 주도했으며, 2007년 발표된 용산 개발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렸으나 2013년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무산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는 23일 폐기물처리업체인 W사의 실제 경영자 손모씨를 출국금지하고 그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손씨는 허 전 사장과 10년 이상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진 최측근으로 W사가 2011년 수의계약 형식으로 용산 개발사업의 127억원대 폐기물 처리 업무를 하청받으면서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잡았기 때문이다.

검찰은 현금화된 19억여원과 계좌로 이체된 자금 등 총 20억~30억원을 손씨가 빼낸 것으로 보고 조만간 손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손씨가 허 전 사장의 최측근인 점을 주목하고 허 전 사장이 손씨의 공사 수주와 비자금 조성에 관여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연맹 주변에서는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겠지만 만일 허 회장이 손씨의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나면 연임에 성공하더라도 도중 사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