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안희정 "반기문,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라" 경고

"노무현 죽음에 현직 대통령 눈치보느라 조문도 못한 분"
기회주의 정치 태도, 낮은 민주주의 인식 지적하며 비판
민주당 "소설 '꺼삐딴 리' 기회주의자 주인공과 빼닮았다"
  • 안희정 충남지사.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조옥희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21일 대권 출마 의지를 밝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그 슬픈 죽음에 현직 대통령 눈치보느라 조문 조차도 하지 못했던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반 총장이 앞서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과의 기자간담회를 통해 ‘몰래 봉하 묘역을 다녀왔으며 해마다 1월 1일이면 권양숙 여사께 안부 전화를 드린다’고 언급한 점을 거론한 후 “대통령 서거 2년뒤… 이제와서 변명한다”면서 “솔직히 그 말씀을 듣는 것조차 민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중부권 대망론과 친박계의 추대론을 은근히 즐기다가 탄핵 바람이 불어오니 슬그머니 손을 놓고 새누리당 당 깨져서 후보 추대의 꽃가마가 당신에게 올 것이라 기다리고 계신다”며 “그러면서 국민을 위하는 길에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고 일갈한다”고 비판했다.

안 지사는 또 “대통령 한 번 해보시겠다는 분들이 대선 때마다, 총선 때마다 유불리에 따라 당 간판을 바꾸고 대권 주자 중심으로 이리 뭉치고 저리 뭉쳐서 원칙 없는 떳다방식 기회주의 정당 정치를 하는 것이 문제이지 민주주의 정당정치-책임정치가 필요 없다는 말은 아닐 것”이라고도 꼬집었다.

그는 계속해서 반 총장을 겨냥해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하는 신의없는 사람, 이리저리 태평양 건너 미국에 앉아서 여의도 정당판의 이합집산에 주판알을 튕기는 기회주의 정치 태도, 정당이 뭐가 그리 중요하냐는 수준의 낮은 민주주의 인식으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지사는 아울러 “저는 평생 민주주의 와 정당정치를 해 온 사람으로, 오늘 비록 여의도 정당정치가 온통 줏대 없는 기회주의, 철새 정치의 온상이 되었지만 우리가 추구해야 할 민주주의는 민주주의 정당들이 국민의 뜻을 받들어 책임정치를 할 때 저 촛불 광장의 민의는 영속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한 후 “(반 총장이) 정치판에 기웃거리지 않는 것이 한국 최초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국민과 우리 충청의 자부심을 훼손하지 않는 유일한 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ㅍ더불어민주당도 이날 반 총장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박경민 대변인은 반 총장에 대해 “반 총장과 소설 ‘꺼삐딴 리’의 주인공 이인국 박사가 닮아도 꼭 빼닮았다”면서 “이인국 박사는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는 친일, 소련군 점령하의 북한에서는 친소, 월남 뒤 미군정이 들어선 남한에서는 친미로 얼굴을 바꿔가며 성공을 거듭해온 기회주의자”라고 일갈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 반 총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뜻'이라 전제했다”면서 “이미 내려놓은 답에 맞춰가지 말고, 말씀처럼 부디 많은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