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수위 높아진 트럼프의 '북한 때리기'…대북 강경노선 현실화?

NSC '주류 아닌' 모든 옵션 포함 대북전략 보고서 제출
핵보유국 인정부터 군사행동 사용 등 포괄적 의견 담아
트럼프 "北은 전세계 문제…조속히 다뤄야" 위험성 지적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김청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관련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북한에 직접적인 군사력 사용을 포함한 포괄적인 방안을 검토한 뒤 새로운 대북 전략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2인자인 캐슬린 T. 맥팔런드 부보좌관이 2주일 전께 정부 안보관리들을 소집해 ‘주류가 아닌’ 의견까지 포함한 다양한 대북방안을 제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주류가 아닌’ 다양한 대북방안에는 미 정부가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안부터 북한에 군사행동을 취하는 안까지 최대한 모든 옵션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시를 받은 NSC 안보관리들이 이미 지난 2월 28일 맥팔런드 부보좌관에게 ‘포괄적인’ 대북정책 제안과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이를 정리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식 보고될 예정이라고 이 신문은 말했다.

그러나 미군의 대북 군사행동이 북한 주요 군사시설에 대한 전면적 타격인지, 핵실험시설이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겨냥한 제한적 정밀타격을 의미하거나, ‘모든 옵션’에 김정은 정권 교체 시나리오까지 포함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WSJ는 지난 2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 간 정상회담 당시 미국 측이 이같은 ‘모든 옵션’ 대북방안을 언급했고, 일본 측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실험 태세를 갖출 경우 미군이 북한을 직접 타격하는 의미로 받아들이는 동시에 우려감을 표명했다고 백악관 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월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지역방송 기자단과 만찬 자리에서 “북한은 전 세계의 위협이자 문제”라고 말했다고 만찬에 참석한 오하이오주 신시내티방송(WCPO)이 1일 보도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트럼프는 북한의 위험성을 지적하면서 “북한 문제를 조속히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의 대북 발언은 2월 12일 북한의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갈수록 내용이 구체적이고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보 총리와 정상회담 중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에 즉각 긴급성명을 통해 북한의 도발행위를 비난했지만, 미·일 안보동맹 원칙을 확인하는 수준의 입장만 밝혔다.

그러나 이틀 뒤인 1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매우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우리는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며 대북 강경 발언을 내놓았다.

이어 11일 뒤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도 트럼프는 “솔직히 이 문제(북한 핵·미사일 문제)는 오바마 행정부가 처리했어야 했다”고 언급하며 “우리는 그(김정은)가 한 일(북핵 및 장거리미사일 발사실험)에 매우 화가 났다”며 북한의 도발에 미국의 인내가 한계에 도달해 있음을 시사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 수위 고조와 백악관 안보라인의 ‘모든 옵션’을 포함한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 움직임이 맞물리면서 조만간 공개될 ‘트럼프식 대북 정책’이 어떤 강경책과 유화책을 담고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2019년 06월 제278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바다의 신비’ 엿보는 생태체험 ‘바다의 신비’ 엿보는 생태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