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박근혜 구속] 대선주자들, 朴구속에 미묘한 입장차

"당연하고 상식적인 결과" "안타까워" 반응 엇갈려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구속 수감됐다. 사진은 전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박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데일리한국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조옥희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구속되자 각 당의 대선주자들도 저마다 입장을 내놓았다. 박 전 대통령 구속이 대선 정국에 미칠 영향을 고려하면서 대체로 법원의 판단을 존중했다. 다만 야권 주자와 구여권 주자들의 반응은 미묘한 입장 차를 드러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박광온 더문캠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 구속은 법과 원칙에 따른 당연한 결과”라면서 “아픈 역사의 한 장면을 넘기고 이제 우리는 공정하고 깨끗한 나라를 만드는데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전직 대통령 영장실질심사에 임했던 재판부의 고뇌를 이해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 구속은 정의와 상식이 바로 선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드는 것이고,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 강훈식 대변인은 “사안의 중대성에을 비춰볼 때 구속수사는 불가피했다”면서 “법원의 상식적인 결정이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구속 수사를 통한 국정농단과 적폐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면서 “이제 새로운 대한민국으로의 시대교체로 나아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제윤경 대변인도 “법원의 결정은 적폐청산을 위한 대장정의 시작이며 세상을 바꾸는 첫걸음이 분명하다”면서 “적폐 세력의 청산없이 공정국가는 만들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은 법과 원칙에 입각한 상식적인 법의 심판이며 촛불민심과 함께한 국민의 심판이자, 시대정신과 함께한 역사의 심판”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 이승훈 부대변인은 “이번 구속은 국민 앞에 사과와 반성 없이 증거인멸 시도와 거짓 변명을 거듭한 박 전 대통령이 자초한 일”이라면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아울러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가 실현됐다”고 평가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 김유정 대변인도 “'법과 원칙'은 누구에게도 예외가 될 수 없음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판결이다”며 환영한 후 “봄비가 내리고 세월호가 돌아오는 날 박 전 대통령은 운명처럼 구속됐다”면서 “역사는 또 이렇게 흐른다. 사법부의 엄중한 판단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성명을 통해 “온 국민의 법 앞의 평등을 확인하고 값진 결정이라 생각한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은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도 내팽개치고, 형사피의자를 자처한 데 따른 자업자득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 법의 지배가 실현되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국론분열을 막기 위해 불구속 수사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유 의원은 이어 “안타깝다. 다시는 이런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이제는 더 이상 분열과 갈등을 막고 미래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지만 박근혜 시대는 이제 끝났다”면서 “이제 국민들도 박 전 대통령을 용서해달라”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모든 슬픔과 어려움을 뒤로하고 대동단결로 새로운 시대를 열자”면서 “강력한 우파 신정부 수립을 위해 좌고우면하지 말고 달려가자”고 밝혔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근조, 법치주의의 조종(弔鐘)이 울린 날”이라며 “벼랑 끝에 내몰린 이 나라는 어디로 갈 것인가. 하늘이 무너져도 이제부턴 살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사법부를 비판하면 지지를 호소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8월 제279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