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커버스토리] 국회 국정감사 ‘기업인 줄소환’ 이모저모④

포스코에너지 ‘연료전지 사업 매각설’ 의혹 따져
  • 포스코 최정우 회장 대신 포스코에너지 박기홍 사장이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박 사장은 연료사업 고의 부실운영에 관한 집중적인 질의를 받았다. (연합)
포스코 최정우 회장도 경영부실에 관한 건으로 국감에 소환됐다. 당초 김규환,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 회장을 상대로 약 400억 원의 지원금을 받은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 사업과 관련한 고의 부실운영 의혹에 대해 질의한다는 계획이었다. 포스코그룹은 감사보고서 제출을 거부해 최 회장이 증인으로 불려갔으나 해당 감사보고서가 국감 직전 제출되면서 증인 출석이 철회됐다. 대신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이 국정감사에 참석해 연료사업 고의 부실운영 의혹에 관해 집중적인 질의를 받았다.

김규환 의원은 “정부 지원을 받은 포스코에너지가 대규모 적자로 인해 연료전지 사업을 헐값에 매각하려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 지속 판매로 손실이 누적되면서 사업을 계속하기 힘들다”며 “정부 지원금 400억 원을 받고 헐값에 매각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포스코에너지는 연료전지 사업에 투자하기 위해 미국 퓨어셀에너지에 2900만 달러를 출자했고 이후 5500만 달러를 추가적으로 투입했다. 그러나 연료전지의 핵심 부품에서 결함이 드러나면서 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2014년에는 447억 원, 2016년에는 925억 원, 2017년에는 645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총 390억 원의 혈세가 투입됐지만 소용이 없었다.

김 의원은 박 사장에게 “포스코에너지는 과연 연료전지 사업을 계속할 생각이 있는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박 사장은 “5000억 원을 투자해 그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지출했으나 실패했다”며 “포스코에너지는 영업 적자폭을 줄이기 위해 계속 노력 중이며 사업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포스코에너지는 적자를 만회하기 위해 연료전지 제조사업을 분리하고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있다. 이 같은 행보에 대해 김 의원은 “포스코에너지가 혈세를 받아놓고 연료전지 사업을 헐값에 매각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했다.

이어 김 의원은 “400억 원에 이르는 막대한 정부 돈이 주어진 포스코에너지의 연료전지 사업은 2015년 연료전지 판매 중단 이후 사측의 의사결정 회피와 무책임한 태도로 사업 정상화를 위한 적기를 놓쳐 3000억 원에 달하는 누적 손실을 떠안게 됐다”며 “포스코에너지 측의 부실한 기술검증과 미국 연료전지 업체인 퓨어셀에너지와의 잘못된 계약관계 설정 등으로 인한 사업 실패가 사측이 저지른 황당한 실책”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포스코는 삼척에 건설될 삼척포스파워 발전소 인허가에 대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포스코가 내부 감사결과를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지난 추석 연휴에 실시된 노동조합 와해 사건과 정경유착 등 민감한 문제도 드러나고 있다.

오는 18일 한국수력원자력 국감에선 북한산 석탄 밀수 관련 내용이 다뤄질 예정이다. 북한산 석탄 밀반입에 대해 포스코는 “국내에 유입된 북한산 석탄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다. 포스코 측은 “2009년 6월 유엔에서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후로 북한산 석탄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 북한산 석탄이 국내 철강업체로 유입됐을 것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불거지는 상황에서 포스코는 북한산 석탄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2월 제275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2월 제2757호
    • 2018년 12월 제2756호
    • 2018년 12월 제2755호
    • 2018년 11월 제2754호
    • 2018년 11월 제2753호
    • 2018년 11월 제2752호
    • 2018년 11월 제2751호
    • 2018년 10월 제2750호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강릉 선교장… 예술, 바다향 머무는 고택 강릉 선교장… 예술, 바다향 머무는 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