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친손무죄 반손유죄?’ 또다시 갈등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로 논란을 빚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노인 폄훼 발언 건으로 당내 징계 절차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손학규계와 바른정당계가 고성을 주고 받으며 바른미래당은 또다시 내홍에 휩싸였다.

  • 지난달 31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손학규계인 이찬열 의원은 지난 4일 의총에서 “하 최고위원의 발언은 도를 넘는 막말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혜훈·이준석 등 바른정당계는 이미 충분한 사과를 했다면서 편파적인 당 운영은 즉시 그만 돼야 한다고 맞섰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친손무죄 반손유죄’냐며 반발했다.

이찬열 의원의 ‘양아치’ 발언도 바른미래당 내홍에 기름을 붓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 이 의원은 의총장을 나서며 이혜훈 의원을 향해 ‘양아치’라고 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바른정당계 권은희 최고위원은 “이 의원의 발언은 명백한 여성비하”라며 “손 대표라는 든든한 ‘백’이 있으니 막말을 해도 전혀 상관이 없다는 것인가“라고 비난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얘기한 게 아니어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본다”고 이 의원을 두둔했다. 한편 바른정당계는 당 윤리위원장을 교체하라고 손 대표를 압박하고 있지만 손 대표는 독립성 훼손에 대한 우려를 들어 거부하며 당 내 갈등은 점차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몽트렘블랑 캐나다 몽트렘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