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아베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의원들 집단 참배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종전기념일(한국의 광복절)을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은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으로 통하는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개인 명의의 공물을 보낸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에 2차 집권 이후 7년 연속으로 패전일에 공물을 보냈다.

  • 우익 성향의 일본 의원들이 광복절인 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연합
아베 총리가 공물을 보내면서도 직접 참배하지 않은 것은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힘을 쏟고 있어 야스쿠니 신사에 직접 참배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총리가 사인(私人)의 입장에서 판단했기에 정부 차원에서의 답변은 피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12월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에 거센 항의와 비난을 받은 이후 참배는 자제하고 있다.

한편 일본 여야를 아우르는 극우 의원 단체인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50명의 의원은 야스쿠니를 집단으로 참배했다. 이 단체 소속 의원들은 매년 종전일마다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있는데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 부대신, 기우치 미노루 환경부대신 등 차관급 정부 인사들도 포함돼 있다. 차기 유력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 의원과 아베 내각의 실세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도 개인 자격으로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