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유승민 "경제체력 튼튼? 문 대통령의 가짜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 대통령의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는 발언에 대해 14일 “대통령이 만든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초체력이 튼튼하다는 허풍과 착시야말로 국민을 위험으로 내모는 진짜 가짜뉴스”라며 “대통령은 위기의 진실을 직시해야 할 자리”라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유 의원은 “경제 성장의 가장 정확한 척도는 잠재성장률”이라며 “잠재성장률이 1990년대 이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1997년 IMF 위기 이후만 보더라도 정권이 바뀌는 5년마다 1%포인트씩 잠재성장률은 추락해왔다”며 “이대로 가면 1%대, 0%대의 잠재성장률에 곧 진입하게 되고 머지않아 마이너스로 추락할 거라는 게 대다수 경제학자의 공통된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경제 펀더멘털, 기초체력은 매우 허약해진 것이다. 인정하기 싫지만 이것이 진실”이라고 덧붙였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