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하다” vs “갈라서자” 바른미래 대폭발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져 이어져 온 바른미래당 내 갈등이 하태경 최고위원 ‘직무정지 6개월’ 징계로 최고조에 달하는 모양새다. 양쪽은 서로에게 당을 나가라고 압박하고 있어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발 정계개편이 어떻게 이어질지도 관심사다.

  •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원총회에서 하태경 의원 징계 건과 관련해 항의하는 모습. 연합
비당권파는 이번 하 의원 징계 결정에 대해 “반대파를 제거해 당을 장악하겠다는 비열한 작태”라며 “당을 난장판을 만든 손학규 대표와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당권파가 참여하지 않은 긴급의총에선 앞으로의 당의 진로에 대한 여러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유승민 의원은 “손학규 대표께서 정치를 이렇게 추하게 할지 몰랐다”며 “고민이 굉장히 많이 깊어진다”고 말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