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통일부 국감서 ‘北 풍계리 방사능 유출 공방’

지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감에서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방사능 유출과 관련된 공방이 이어졌다. 이날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의 ‘(풍계리 핵실험장 소재지인) 길주군 및 인근 출신 탈북민들에 대한 피폭검사 결과를 통일부가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질문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결과를) 비공개한 적이 없다”고 반론했다. 김 장관은 “원자력의학원의 결론에 따르면 몇 가지 이상 수치를 보인 사람이 5명 정도 되는데 그 중 한 명은 방사선 치료와 관련돼 있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른 4명도 방사능 피폭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어렵다는 것”이라며 “건강검진에서도 질환이 방사선 피폭과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어려웠다는 것이 결론이었다”고 덧붙였다.

  •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는 모습. 연합
김 장관은 “지하 핵실험의 경우 방사능 유출을 우리가 합리적으로 추론할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지하 핵실험을 하면 5000~1억도 정도의 열이 발생하고 열이 식는 과정에서 고체가 되는데 그 고체가 어떻게 지하수로 침투할 수 있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김 장관은 풍계리와 동일한 형태의 핵실험장인 카자흐스탄의 연구결과를 들며 “공기 중 방사능 유출에 대해서는 대기 중 실험 등과 지하 실험은 차이가 있다”며 “반감기를 고려했을 때 그 위험성에 대한 주장이라는 것이 어느 정도 합리적인지는 매우 의문이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참고인으로 나온 석윤열 교수와의 질의응답을 근거로 김 장관의 의견을 반박했다. 석 교수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은 수소폭탄급이었다”며 “(고체화는) 얌전하게 녹았다가 굳는 게 아니라 속이 무너지게 돼 있고 그러면 녹기 전에 부서진다”며 “풍화작용 이전에 지하수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지하 핵실험실을 콘크리트로 막고 새롭게 구축해야 방사능 유출을 막을 수 있다는 뜻이다. 통일부는 지난해 진행된 길주군 탈북민을 대상으로 한 2차 피폭 검사에서 5·6차 핵실험 당시 인근에 거주했던 탈북민 2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피폭된 탈북민은 풍계리 실험과 연관이 있는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