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한미연합사령관 “유엔사 비밀계획은 가짜뉴스”

지난 17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은 유엔군사령부(유엔사)가 다른 작전사령부로 바뀌는 비밀계획이 있다는 말과 관련해 “그것은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서울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제5회 미래 지상군 발전 국제심포지엄에서 ‘유엔사 재활성화 움직임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직접 연관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오해의 여지를 남기지 않고 분명히 말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연합
그는 유엔사 변화 움직임과 관련해 “유엔사는 1978년부터 정전협정 이행 및 유사시 전력 제공국들의 전력지원 협력이라는 두 가지 임무를 수행해왔다”며 “(유엔사) 재활성화보다는 제대로 된 수준으로 다시 끌어올린다는 표현이 더 맞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이같은 발언은 전작권 전환 이후 유엔사가 참모조직 확대 편성 등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지우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현재 유엔사에 근무하는 참모는 21명이다”며 “유사시 유엔사가 (전장)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려면 아주 적은 수의 증원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동맹을 통한 대북 억지 태세를 강조하며 한미연합 방위태세는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북관계 변화에 따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과 전작권 전환 이후 미군 전력이 제대로 증원될 수 있는지 등과 관련한 질문엔 “한미동맹은 사실 철통(Iron clad) 이상”이라며 “이것은 지진도 견뎌내는 절대 흐트러뜨릴 수 없는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