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靑 "하명수사 보도 허위" 적극 반박

청와대는 5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첩보를 경찰에 전달한 것과 관련한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 수사는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김 전 시장과 관련한 첩보는 외부에서 온 제보를 정리해 이첩한 것으로, 숨진 특별감찰반 출신 수사관과는 무관하다는 취지의 브리핑을 했다. 그러나 이후 외부 최초 제보자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울산시장에 당선된 송철호 시장 최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라는 점이 드러나자 하명수사 가능성에 눈길이 쏠렸다.

이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고 대변인을 대신해 춘추관 브리핑을 자청해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윤 수석은 전날 고 대변인이 청와대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김 전 시장 비위 첩보 최초 제보자의 신원을 밝히지 않은 것을 두고 “제보자의 신원을 밝혔다면 불법이 될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