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北 “2월까지 금강산 시설 빼라” 지난 12월 통지문 보내

지난해 12월 북한이 대남 통지문을 통해 금강산 내 남측 시설물을 오는 2월까지 모두 철거하라고 알려온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북한은 지난해 말 개성의 남북연락사무소를 거쳐 올해 2월까지 금강산에 남아있는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할 것을 요구했다. 북한은 지난해 11월에도 ‘11월 말’로 기간을 정해 시설물 철거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바 있다.

우리 정부는 남북 당국간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 금강산 문제를 해결한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부는 북한의 금강산 관광 시설물의 전면적인 철거 요구에는 명확히 반대 의사를 드러내고 있다. 그러면서도 금강산 내 컨테이너 숙소 등 오랜 기간 방치된 일부 시설물에 대한 관리 및 점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서 밝힌 것처럼 금강산 개별 관광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