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경선 이력에 대통령 이름 못쓴다...민주당 지침 의결

11일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당내 경선 여론조사에서 사용할 후보자 이력에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 전·현직 대통령 이름을 쓰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행정관·비서관 등 '직함'은 사용할 수 있다.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선관위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표 경력 허용 기준 지침'을 의결했다. 최운열 선관위원장은 "공천단계에서 전·현직 대통령의 실명을 사용하지 않도록 결정한 지난달 31일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준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6개월 이상 경력자에 한해 직함 사용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또 "경선 투표권은 (핸드폰으로) 2회 발송하고, 둘째 날 3회 발송한 뒤 3일 차에는 자발적 ARS(자동응답)를 진행한다"며 "ARS 업체는 당 홈페이지에서 공고해 접수 업체 중 서류심사와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해 선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