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의사 출신 박인숙 의원, 자가격리자 단체 관리 촉구

“증상보다 무증상일 때 바이러스 전파 심각”
  • 박인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간한국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박인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둑이 빠른 속도로 터지면 피해가 크지만 서서히 무너지면 피신할 시간을 벌 수 있다”며 정부의 초기 대응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초기에 중국발 입국을 막았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대 의과대학 졸업 후 한국여자의사회 회장을 역임한 그는 “코로나19는 증상이 나타날 때보다 무증상일 때 바이러스 전파가 심하다”며 “입국자의 체온을 재고 설문지를 받는 것으론 확진자를 발견하기에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한국인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라는 박능후 장관의 발언도 문제로 봤다. 박 의원은 “중국인 관광객은 관광이 끝나면 본국으로 돌아간다. 무증상인 관광객이 바이러스를 퍼뜨린 뒤 모국에서 증상이 발현됐을 가능성도 있다. 인천의 관광 가이드도 중국인 관광객에게서 옮지 않았나”라며 “과학적으로 조사를 못했기 때문에 중국인은 (바이러스를) 퍼뜨리지 않았다고 단정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자가격리자를 위한 시설 확보를 꼽았다. 박 의원은 “총리가 강제 명령권을 발동해 연수원 등 국공립시설을 확보하고 격리자를 단체로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함도 있지만 경증 환자를 보호, 관찰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이 병은 증상이 나타나면 몇 시간 만에 나빠지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을 관리하기 위한 의료진 확보도 중요하게 봤다. 그는 “의사의 헌신에 전적으로 기대기 보다는 처우를 개선해 의료진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7월 제283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여자 나이 40세, 이제는 갱년기를 준비할 때  여자 나이 40세, 이제는 갱년기를 준비할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