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용서 안 했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연합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19일 대구에서 이용수 할머니를 만나 용서를 구했지만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앞두고 있다.

윤 당선자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등의 의혹으로 연일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 당선자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당선됐다.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참가한 이들이 낸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모른다”며 정의연의 후원금 사용처에 문제를 제기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  사람도 방전된다 ‘번아웃증후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