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종인 “북한 요청에 끌려다니는 나라는 안 된다"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일방적으로 북한의 요청에 끌려다니는 나라가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왜 우리 정부가 떳떳하지 못하게 북한에 대해 아무런 대응을 못하는지 의아하다"며 "북한에 순응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건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한국 내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남조선 당국은)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김종인 위원장은 "우리는 북한을 제압할 수 있는 압도적인 경제적 능력을 갖추고 있고 국방 능력도 북한에 손색이 없는 나라"라며 "화해를 하는 것은 해야 할 일이지만, 일방적으로 북한에 끌려다니는 나라가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의 핵·화학무기가 두려워 저자세를 보이는 건지, 다른 이유가 있어서 그러는 것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정부는 대북관계에 관해 분명한 태도를 갖고 국민 가슴에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