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안철수 "정부, 대북전단 쫓아 허둥대다 웃음거리"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책세미나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한 채 대북 전단만 쫓아 허둥대던 우리 정부의 굴종적인 모습은 웃음거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책세미나에서 “북한의 대북 전단 살포 시비는 명분축적을 위한 트집 잡기였음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정부의 굴종적인 자세와 대응에 북한은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지금 자신들이 세운 목표와 전략에 따라 냉철하게 움직이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폭탄을 터뜨려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 침탈한 북한의 잔인무도한 도발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그저 ‘유감’이라고 답했다”며 “정부·여당의 안이한 인식에 통탄할 따름”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6·15 기념 축사에 대해서도 “고 김대중 대통령이 사용한 넥타이까지 착용하며 북한에 선의를 호소했지만 넥타이에 대한 대답은 연락사무소 폭파였다”며 “대통령의 대북 호소는 불 꺼진 연극 무대에서의 초라한 독백이 돼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9·19 군사 합의 위반은 물론 무력도발의 강도를 더욱 높여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라며 “정부의 분명한 입장 표명과 원칙있고 강력한 대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  20대 여성을 위한 건강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