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주호영 “부동산 두 채 가지면 범죄?…사적소유 거둬들이는 공산주의”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박준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여권의 부동산정책과 관련 “사적 소유는 모두 국가가 거둬들여야 한다는 것은 150년 전 칼 마르크스가 던진 과감한 사회개혁 방안, 공산주의”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동산을 가진 자에게 고통을 주겠다는 선동이 국민들의 가슴에 증오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수십억 현찰, 주식 가진 도지사, 여당 중진의원들이 ‘부동산 두 채 가진 건 범죄’라고 펄펄 뛴다”면서 “부동산과 현찰에 무슨 차이가 있냐”고 물었다.

이어 “헌법에 ‘1가구 1주택’을 명시하자는 여당 현역 의원들이 있다”면서 “그 논리대로라면 ‘주식 부자’, ‘현찰 부자’에게도 고통을 주어야 마땅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최근 경기도가 추진한 ‘토지 거래 허가제’와 ‘주택 거래 허가제’에 대해서는 “명백한 위헌”이라면서 “왜 국가권력이 행정권력이 시민의 자유를 제한하겠다고 큰 소리를 치냐”고 꼬집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