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추미애 "소설 쓰시네"…소설가협, 사과 요구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호운)가 국회의원 질의에 "소설 쓰시네"라며 반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한 나라의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거짓말 나부랭이' 정도로 취급했다"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소설가협회는 지난달 30일 김호운 이사장과 회원들 명의로 낸 성명을 통해 최근 추 장관이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소설 쓰시네”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이 장면을 보고 많은 소설가들은 놀라움을 넘어 자괴감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법무차관의 대가성 인사 의혹을 결부해 의혹을 제기하자 추 장관은 "소설 쓰시네"라고 말했다.

소설가협회는 이어 "한 나라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거짓말 나부랭이' 정도로 취급하는 현실 앞에서 문학을 융성시키는 일은 참 험난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국회에서 국민들이 보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장관이 아무렇지도 않게 소설을 '거짓말'에 빗대어 폄훼할 수가 있냐. 어려운 창작 여건에서도 묵묵히 작품 활동을 하는 소설가들의 인격을 짓밟는 행위와 다름없다"며 추 장관의 공개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협회는 또 "법무부 장관이 소설이 무엇인지 모르는 것 같으니, 우선 간략하게 설명부터 드려야 할 것 같다. '거짓말'과 '허구(虛構)'의 개념을 이해하지 못한 듯해 이를 정리한다"며 소설과 거짓말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협회는 "거짓말은 상대방에게 '가짜를 진짜라고 믿게끔 속이는' 행위다. 소설에서의 허구는 거짓말과 다르다”라며 “소설은 '지어낸 이야기'라는 걸 상대방(독자)이 이미 알고 있으며, 이런 독자에게 '이 세상 어딘가에서 일어날 수 있을 법한 이야기'로 믿게끔 창작해 낸 예술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1974년 발족한 사단법인 한국소설가협회는 국내 유일의 문인 단체다. 지난 2월 기준 회원 1350여명이 가입돼 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