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국정원 “김정은, 사살 보고 못받은 듯”…“北 사과는 이례적”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준영 기자] 국가정보원은 우리나라 공무원이 서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의 총격으로 살해되는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입한 정황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박지원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에게 보고해 지시 받은 내용이 아니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원장은 피살된 공무원의 사체와 관련해 “표류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사체 수색과 원인 규명에 대한 협력을 요구하겠으며 사체가 우리나라 쪽으로 넘어왔을 수 있으니 적극적으로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북한이 공무원을 사살한 뒤 사체를 불로 태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에 따르면 북한도 사체를 발견하지 못했고 부유물만 태운 상황이기 때문에 사체가 표류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한편, 국회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공개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전체주의 국가에서 최고지도자가 사과하는 예가 거의 없다”며 “두 번에 걸쳐 사과하고 이어 재발방지대책까지 통보했단 건 진일보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