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종인 "비대위에 불만 있어도 참고 견뎌달라"

“내년 4월 보궐선거까지 당이 혼연일체 되어야”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당직자회의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당을 향해 “최소한 우리가 내년 4월 보궐선거까지 당이 단합된 모습으로 참고 견뎌내는 것이 당을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비대위가 추진하는 여러 상황에 대해 당직자, 당원 여러분 중 불편한 느낌을 가진 분도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내년 4월 7일 보궐선거에서 승리를 이루기까지 다소 불만족스러운 생각 있어도 당이 혼연일체가 돼서 선거에서 이기는 방향으로 가주십사 말씀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에 오게 된 동기는 최소한 2022년 실시하는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수권정당으로서 재집권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역할을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이 과거와 다르다. 과거의 발상으로는 민심을 우리 편으로 끌어들일 수 없다”며 “우리가 국민을 대하는 역할도 종전과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22년 3월 9일에 정권을 되찾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하고 우리에게 주어진 유일한 기회가 바로 내년 서울·부산 보궐선거”라며 “우리가 두 시의 선거를 승리로 장식할 때만이 2022년 새로운 희망을 피워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다’ ‘왜 이렇게 무기력하냐’ ‘왜 이렇게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느냐’고 흔히들 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GDP가 5000불도 안 되고 1만 불도 안 됐을 때의 야당의 행태와 달리 성숙한 경제 여건을 갖춘 지금 국민들의 뜻에 야당이 어떤 자세를 취해야만 국민이 수긍하고 순응할 것인지도 제가 잘 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내년 4월 보궐선거 경선와 관련해 “시민 의사가 가장 많이 반영될 수 있는 룰을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당원과의 관계에서 조화를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민 참여 비율 100%’ 경선 가능성과 관련해선 “조금 더 지켜봐야 안다”고 말했다. 당내 중진 의원들이 언급하는 야권 연대에 대해서는 “야권이 우리 국민의힘 말고 더 있느냐”며 반문했다.

노유선 기자 yoursun@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