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결국 산재 청문회 참석

최 회장 비롯해 9개 대기업 수장들 출석
  •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포스코)
[주간한국 송철호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 청문회가 22일 오전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국내 9개 대기업 수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당초 허리 지병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가 정치권 등에서 비난 여론이 일자 21일 이를 번복하고 청문회에 출석키로 결정했다.

최 회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포스코에서 기본적인 안전 규칙이 지켜지지 않는 이유가 뭐냐”고 물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고개를 숙이며 “이 자리에서 유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회사에서는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여러 가지 시설 투자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번 청문회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포스코건설 한성희, 현대중공업 한영석, LG디스플레이 정호영, GS건설 우무현, 현대건설 이원우, CJ대한통운 박근희, 롯데글로벌로지스 박찬복,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노트먼 조셉 네이든 대표이사 등 9개 기업 CEO 전원이 이번 청문회에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국회가 중대재해처벌법을 논의하던 지난해와 올해 중대재해가 발생한 사업장이다.

환노위는 이번 청문회를 통해 산재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기업 차원 예방책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환노위에 따르면 최근 2년간 건설·택배·제조업 분야에서 산업재해가 자주 발생한 기업들의 대표를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 밖에 청문회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박화진 차관도 참석했다.

환노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산재를 반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도 책임을 통감하라는 취지에서 고용부 장차관도 참석토록 했다”고 밝혔다.

song@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2월 제286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 잠, 땀, 숨, 열, 통으로 자율신경 기능체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