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오만함·무감각 사과…" 與, 보궐선거 열흘 앞두고 사과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사전투표 독려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를 열흘 앞두고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며 국민에 사과했다. 현 정부에서 25차례의 부동산 대책이 나온 이래 집권여당 지도부가 사과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친문(친문재인) 핵심으로 꼽히는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다’라는 말을 실감하고 있다”며 “집값 잡겠다는 약속을 잡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날 김 최고위원은 “선거 때만 되면 더 듣게 되고 안 들리는 것도 더 들리게 되고 새삼 깨닫는 게 많아진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집 값, 전월세 값이 엄청나게 올랐다”며 “저도 현장에 가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어 “당장 집을 구하지 않더라도 집 없는 서민들은 자고 나면 ‘억’ 소리 나는 이 집값 폭등을 보면서 상대적 박탈감에 화가 났을 것”이라며 “정책도 정책이지만 더 심각한 것은 우리 정부, 여당의 잘못된 자세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또 “현장에서는 하루하루 절망적 상황이 펼쳐지는데 ‘우린 잘못한 것 없다’, ‘우린 할 일 했다’ 이런 식으로 똑똑한 척만 했다”면서 “이런 오만과 무감각이 국민들 마음에 상처를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같은 자리에서 사과 메시지를 내놓았다. 그는 “국민께서 우리에게 분노하는 것은 여당답지 않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정책의 아쉬움과 광역단체장들의 성희롱 문제 등 잘못과 무능에 진솔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수백, 수천, 아니 수만 번을 사죄드려도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4월 제287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4월 제2873호
    • 2021년 04월 제2872호
    • 2021년 03월 제2871호
    • 2021년 03월 제2870호
    • 2021년 03월 제2869호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 기 살려주는 힐링푸드 1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