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TV화면 클수록 잘나가

고소득층 겨냥해 프리미엄 제품 대거 출시
40인치 이상 62%… 전분기 비해 18%↑
  • 글로벌 경제불황에도 중대형 텔레비전이 많이 제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대형마트 가전제품 매장 모습.
글로벌 텔레비전시장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소형보다는 중대형 텔레비전이 많이 제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조업체들이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고소득층을 겨냥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디스플레이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가 지난 2ㆍ4분기 TV패널 시장을 분석한 결과 40인치 이상 패널의 비중이 61.8%를 차지하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40인치 이상 패널의 비중은 지난해 1ㆍ4분기만 해도 53.0%에 불과했으나 대면적 기술이 상용화되고 디자인의 슬림화, 패널 가격의 하락까지 더해져 급증세를 타고 있다.

2ㆍ4분기에 40인치 이상 패널은 전 분기보다 18% 늘어난 73억9,300만달러어치나 팔려 처음으로 70억달러 시대를 맞았다. 이중 50인치 이상만 별도로 구분해 보면 비중이 18.7%에 이른다. 지난해 1ㆍ4분기에 11.1%에 불과했던 것을 고려하면 가파른 증가세다.

디스플레이서치는 40인치 이상 패널 매출은 올 4ㆍ4분기 전체 패널시장의 3분의2(65.6%) 수준에 육박하고 50인치 이상은 3ㆍ4분기에 20%대에 올라설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디스플레이서치는 40인치 이상 패널의 2ㆍ4분기 시장점유율은 삼성디스플레이 (37.6%), LG디스플레이(28.4%), 샤프, CMI(이상 10.3%), AUO(12.6%) 등의 순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5월 제282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이탈리아 피렌체 이탈리아 피렌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