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대한전선 오너 설윤석 사장 경영권 포기

경영실패 용퇴, 회생 위한 승부수?
오너 책임론 거세지며 "사재 출연하더라도 회사 잃는다"판단
채권단 주도 조기 정상화 가능성도
  •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대한전선 사옥 전경. 주간한국 자료사진
대한전선 오너인 설윤석 사장의 경영권 포기에 대해 그룹 주변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최근 웅진ㆍSTXㆍ동양 등 대그룹들이 유동성 악화로 줄줄이 무너지면서 오너들의 책임과 처벌에 대한 여론이 거센데다 경기침체로 채권단 관리 대상인 대한전선이 언제 회생할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 오너가가 주위의 압박에 못 이겨 사재 출연 등의 희생을 하더라도 결국 회사가 살아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 눈물을 머금고 발을 뺄 수밖에 없는 지경으로 몰렸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사옥과 계열사 등을 팔아 빚을 갚아왔지만 여전히 1조3,000억원의 채무가 남아 있는데다 확실한 회생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설 사장이 채권단의 사재 출연 요구 등 압박에 대응해 승부수를 던졌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무분별한 투자로 악화

설 사장은 연세대 경영학과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4년 선친인 설원량 회장이 급작스레 뇌출혈로 세상을 떠나자 대한전선에 과장으로 입사하면서 경영에 입문했다. 이후 2008년 상무보, 2009년 전무, 2010년 부사장, 2012년 사장직을 맡았다. 하지만 설 회장의 최측근이던 임모 전문경영인 시절에 이뤄진 인수합병(M&A) 등 무분별한 투자와 경기침체에 따른 실적악화로 재무구조는 급격하게 악화됐다.

  • 설윤석 대한전선 전 사장
결국 2009년 하나은행 등 주채권단과 재무구조 개선 약정을 맺게 됐고 이후 비주력 계열사 및 자산매각 등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진행해왔다. 2010년에는 SK건설 부회장을 지낸 손관호씨를 회장으로 영입하고 전선 전문가인 강희전씨를 사장으로 내세우는 등 손-강 투톱 체제를 가동해 기회를 노렸다. 특히 설 사장 본인도 2011년 부회장에서 직급을 낮춰 대표이사 사장 자리를 맡아 책임경영의 자세를 보이는 등 구조조정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해왔다.

하지만 설 사장은 지속된 경기침체에 따라 영업이익이 축소되고 비영업용 자산을 매각할수록 손실규모가 커지는 등 경영악화가 깊어지자 모든 책임을 지고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실제로 지난해 대한전선은 66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적자로 전환했고 5,78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올 예상 매출액은 2조5,000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하다. 부채규모는 1조6,000억원에서 1조3,000억원으로 줄었지만 웬만한 자산매각은 이뤄진 터라 뾰족한 해결방안을 찾기 쉽지 않은 모습이다.

설 사장은 "선대부터 50여년간 일궈온 회사를 포기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제가 떠나더라도 임직원 여러분께서는 마음을 다잡고 지금까지 보여준 역량과 능력을 다시 한번 발휘해줄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설 사장이 최근 일련의 기업 유동성 악화와 관련한 오너들의 책임론에 부담을 느껴 스스로 경영권을 포기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대한전선은 최근 올해 자본금이 완전 잠식에 따른 상장폐지를 면하기 위해서 채권단과 구조조정 방안을 두고 협의해왔다. 채권단으로부터 경영권 승계를 위한 오너의 사재 출연 등의 요구에 직면하면서 설 사장은 돈도 잃고 회사도 잃을 수도 있다는 판단하에 경영권을 포기하는 선택을 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4일 설 사장은 채권단 관계자를 만나는 자리에서 경영권 포기 의사를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그룹 안팎 당혹한 모습

설 사장의 갑작스러운 경영권 포기 선언에 그룹 안팎은 상당히 당혹해 하는 모습이다. 한 채권단 관계자는 "이제까지 논의된 구조조정 방안은 대체로 설 사장의 경영권을 승계하는 방향이었다"며 "갑작스러운 경영권 포기 선언에 채권단도 당황했다"고 말했다. 그는 "구조조정을 진행하는 데 대주주로서 역할도 중요하다는 이유에서 채권단이 만류했지만 설 사장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한전선의 한 관계자 또한 "설 사장의 갑작스러운 경영권 포기가 당혹스럽다"면서도 "하지만 설 사장의 경영권 포기 결단으로 회사는 채권단의 주도로 더욱 빨리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고 조기에 정상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너인 설 사장이 경영권을 포기하고 자진해서 물러나지만 대한전선은 현행 전문경영인에 의해 그대로 운영된다.

한편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대한전선 주가는 설 사장의 경영권 포기를 반기는 모습이 역력했다. 선친의 뒤를 이어 대한전선 경영을 맡은 설 사장이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는 평가와 함께 경영권 교체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전선은 이날 오전 중에는 전거래일과 큰 변화 없이 주가흐름이 유지됐다. 하지만 설 사장의 경영권 포기 소식이 알려진 오후2시 이후 급등세로 돌변했다. 한때 전거래일보다 8.41%나 올랐지만 장 막판 상승세가 꺾이면서 4.70% 상승한 2,675원에 거래를 마쳤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